한국선급 글로벌 소통 위해 그리스-터키행
상태바
한국선급 글로벌 소통 위해 그리스-터키행
기술 세미나, 위원회 열어 정보 공유...IMO 규제로 급변하는 환경 적극 대응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8.11.02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선급은 지난 30일부터 1일까지 그리스와 터키에서 해사업계 관계자를 대상으로 그리스-터키 기술세미나 및 그리스 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한국선급(KR)은 그리스와 터키에서 해사업계 관계자를 대상으로 기술세미나 및 위원회를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달 30일부터 31일까지 터키 이스탄불을 시작으로 그리스 아테네 등지에서 개최된 이번 행사에는 150여명의 해운회사, 조선소, 학계 등 해사업계 관계자가 참석했다.

세미나에서 한국선급은 선박평형수처리시스템(BWMS) 동향, 벌크선 최신 선형, 사이버 보안 실사례, 황산화물(SOx) 규제 동향에 대해 발표했다.

특히 최근 국제해사기구(IMO) 해양환경보호위원회(MEPC) 제73차 회의에서 황산화물 경험 축척기(EBP:Experience Building Phase) 도입안이 유보된 내용을 발 빠르게 공유해, 관련 규제 시행에 대한 업계 관계자들의 궁금증을 해소했다.

이어 1일 그리스 아테네에서 개최된 위원회에는 인근 지역의 주요 해운회사 등 관련업계의 임원 6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 위원들은 최근 해사업계의 주요 쟁점에 대해 논의하였다.

이번 위원회에서는 세계적인 조선·해운 분석기관인 클락슨 리서치의 임원인 스티븐 고든(Stephen Gordon)이 해사업계 시장 현황에 관한 발표해 많은 참석자들의 관심을 받았다.

그리고 세미나에 뒤이어 진행된 KR 헬라스 나이트(Hellas Night)에는 임수석 주그리스 대사와 KR 그리스 위원회 위원을 비롯한 해사업계 인사 350여명이 교류의 시간을 가졌다.

이정기 한국선급 회장은 "지금 해사업계는 강화되는 환경규제와 불확실한 미래로 인해 혼란스러운 상황에 놓여있다"고 하며 "한국선급은 업계에 보탬이 되고자 국내외에서 최신 동향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자리를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