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월 흥녕선원지 사적 지정…2일 학술대회 연다
상태바
영월 흥녕선원지 사적 지정…2일 학술대회 연다
  • 우정자 기자
  • 승인 2018.11.01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월 흥녕선원지 사적 지정을 위한 학술대회가 <사진제공=영월군>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우정자 기자] 영월 흥녕선원지 사적 지정을 위한 학술대회가 2일 영월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다.

영월군과 강원문화재연구소는 2002년부터 영월 흥녕선원지(강원도 기념물 제6호)의 역사성과 사역규모를 재검토하고 유적의 종합정비계획을 수립하고자 강원도 지원사업으로 5차에 걸쳐 발굴조사를 하고 있다.

이 학술대회는 현재까지 밝혀진 발굴조사 성과를 토대로 흥녕선원지의 성격과 위상을 밝히는 동시에 사적지정을 위해 마련됐다.

학술대회에서는 정원철 강원문화재연구소 연구원의 ‘영월 흥녕선원지 발굴조사 성과’와 최태선 중앙승가대학 교수 ‘발굴조사로 본 흥녕선원지의 가람구조’, 엄기표 단국대 교수 ‘영월 흥녕선원의 불교미술과 미술사적 의의, 최연식 동국대 교수 ‘사자산문의 성립과 전개과정’, 김우웅 한국건축문화연구소 부소장 ‘흥녕선원지 유적 보존관리’ 등 주제발표가 진행된다.

이어 김용선 한림대명예교수를 좌장으로 통합토론과 질의응답 시간이 마련된다.

이재현 문화관광체육과장은 “학술대회를 통해 구산선문 중 하나인 사자선문의 본원인 흥녕선원지를 다시금 재조명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