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3분기 영업익 3761억원…"車강판에 역량 집중"
상태바
현대제철, 3분기 영업익 3761억원…"車강판에 역량 집중"
  • 이세정 기자
  • 승인 2018.10.26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이세정 기자] 현대제철이 글로벌 자동차강판 시장을 적극 확대한다.

현대제철은 26일 열린 컨퍼런스콜에서 3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하고, 글로벌 자동차 시장 경쟁력 강화화 수익성 향상 방안 등을 밝혔다.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8.6% 증가한 5조2341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도 10.7% 늘어난 3761억원을 달성했다. 영업이익률은 0.2%포인트 상승한 7.2%로 집계됐다.

현대제철은 이 같은 실적에 대해 "건설시황 둔화 등의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매출액이 소폭 감소했지만, 글로벌 프리미엄 판매 확대 등 고부가 제품 마케팅 강화와 전사적인 비용절감을 바탕으로 양호한 실적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제철은 글로벌 자동차강판 판매 확대에 역량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제철의 글로벌 자동차강판 판매량은 2018년 3분기 누계 기준 46만3000톤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4만8000톤 대비 87% 신장됐다.

이를 위해 글로벌 자동차 시장 경쟁력 강화를 위해 오는 2021년까지 6개의 강종별 전용 도금라인을 운용할 계획이다. 또 초고장력강 사용 증대에 대응해 당진제철소 제강공장에 LF설비를 추가한다는 방침이다. 고부가 기능성 전략강재 개발에도 주력해 차세대강판을 비롯해 고강도·저온인성을 가진 극지 해양용 강재, LNG 탱크·선박용극저온 철근·후판 등 미래 글로벌 시장 확대에 대응한 고성능 신제품 개발도 지속한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수요산업둔화, 보호무역주의 확산 외에도 부원료 가격 급등, 환경규제, 전기요금 인상 가능성 등 경영 리스크가 상존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전사적인 수익성 개선 활동으로 위기를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제철은 지난 25일 통상임금 소송 1심 선고와 관련, 판결문을 수령 후 실제 재무적 영향을 상세히 검토해 추후 3분기 재무제표에 반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