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도 심신미약?’, PC방 살인 피의자 김성수, 우울증 진단서 내고 치료감호소로… [이뉴스TV]
상태바
‘이번에도 심신미약?’, PC방 살인 피의자 김성수, 우울증 진단서 내고 치료감호소로… [이뉴스TV]
  • 안경선 기자
  • 승인 2018.10.22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안경선 기자]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에 대한 국민들의 분노가 치솟는 가운데 피의자 김성수 씨가 조사 도중 우울증 진단서를 제출하면서 ‘심신미약’으로 인한 감경을 노리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김 씨는 지난 14일 오전,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과 말다툼을 벌인 끝에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현행범으로 체포되었다.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엄정 수사할 것을 밝히고 김 씨의 신상을 공개했지만, 조사과정에서 김 씨가 가족을 통해 우울증 진단서를 제출하고 김씨의 정신감정을 위해 치료감호소로 이송되는 일련의 과정이 국민들로 하여금 다시금 '심신미약'으로 인한 '감경 처벌'이 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를 안겨주고 있다.

한편, 이 사건은 지난 17일부터 '강서구 피시방 살인사건. 또 심신미약 피의자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청와대 국민청원이 진행되어 불과 5일 만에 87만명 이상이 참여한 가운데, 사건이 발생한 PC방 앞에는 피해자를 추모하는 발길이 이어지고 있어 국민적 관심은 가중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