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정책일반
한국관광공사, 강원도 DMZ 평화관광상품 개발 나서강원지사 “5개 접경지역 DMZ상품 순차 출시할 것”
20일 한국관광공사에서 출시한 화천 DMZ 설악산 기차여행 상품에 참가한 여행객들. 총 80여 참가객들은 19~21일까지 화천 칠성전망대(사진), 평화의 댐과 함께 설악산 주전골 등을 여행했다.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이뉴스투데이 최유희 기자] 비무장지대(DMZ)를 소재로 한 관광상품 개발에 본격 시동이 걸렸다.

한국관광공사는 10~11월 가을을 맞이해 전문 여행사(새영남여행사)와 협업해 부산․경남 지역을 배후로 하는 DMZ 평화관광상품 3종을 개발,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19일 출발, 21일까지 2박3일간 진행된 첫 상품은 ‘화천 DMZ 설악산 기차여행 상품’이다. 총 80여명 참가자들은 부산과 밀양에서 기차로 출발, 화천 칠성전망대, 평화의 댐, 비목공원 등을 둘러보고, 마지막 날 설악산 주전골과 만경대에서 단풍을 즐겼다.

23~24일 1박2일 상품으로 40여 명이 모객된 두 번째 상품도 화천 DMZ 상품이다. 첫날 평화의 댐, 칠성전망대, 비목공원을 탐방하고, 둘째날엔 남설악 지역 트레킹과 탄산욕을 즐기는 코스로 구성됐다.

세 번째는 11월에 있을 고성 DMZ 상품으로, 다음달 20~22일 2박3일간 양양, 삼척 지역과 연계해 만들어졌다. 서해안 위도 주민 총 12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며, 고성 금강산전망대와 통일전망대를 돌아보고(1일째), 날 고성 화진포 및 양양 하조대 일대에 이어(2일째), 삼척해신공원(3일째)까지 탐방하는 코스다.

안득표 한국관광공사 강원지사장은 “금번 강원도 평화관광상품 3종은 그동안 지사가 진행해온 강원도 DMZ 관련사업 첫 결실로서 그 상징적 의미가 매우 크다”며 “향후에도 관할지 내 5개 접경지역(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 DMZ 상품을 순차적으로 출시해 나가는 한편, 중장기적으로는 여건 조성시 남북한 통합 DMZ 평화관광상품으로 확대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최유희 기자  youhee0405@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