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절 시킨다면서…’ 또 불거진 권력형 채용비리, 서울교통공사 고용세습 의혹 [이뉴스TV]
상태바
‘근절 시킨다면서…’ 또 불거진 권력형 채용비리, 서울교통공사 고용세습 의혹 [이뉴스TV]
  • 안경선 기자
  • 승인 2018.10.18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안경선 기자] 서울교통공사가 지난 3월 무기계약직을 대거 전환시키는 과정에서 100명 이상이 직원의 형제나 친인척인 것으로 드러나 ‘권력형 채용비리’가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서울교통공사는 2016년 구의역 사고 이후 안전 업무를 담당하는 무기계약직 중 1285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이 가운데 108명이 기존 정규직 직원의 형제, 친인척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전환자 1285명 중 절대 다수인 1012명이 안전 업무과 관련 없는 일반 업무직인 것도 확인됐다.

문제가 되자 친인척 여부를 가리기 위해 서울시가 전수조사하는 과정에서 민노총이 공문을 보내 이를 저지한 정황도 포착되어, 한국당에서는 이번 사건을 "문재인, 박원순, 민노총의 권력형 채용비리 게이트"로 규정하고 지도부 차원의 대대적 공세를 펼쳤다.

한편, 권력형 채용비리는 정부가 단호하게 대처할 것을 천명한 이후에도 계속되어 왔다. 2017년 세상에 알려진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을 비롯해 올해 불거진 ‘수서고속철도 채용비리’, ‘신한은행 채용비리’ 등 계속되는 채용비리 사건으로 인해 국민들의 불신이 더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