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콘텐츠 중간 톱
페이스북 주요 투자자들 “저커버그 퇴진해야”개인정보 해킹·가짜뉴스 파문 등으로 입지 좁아져
뉴욕 연기금·로드 아일랜드 주 등 이사회에 ‘의장 별도 직책 독립’ 제안
페이스북 주요 투자자들이 개인정보 해킹 사태와 가짜뉴스 파문 등으로 입지가 좁아진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 퇴진을 주장했다. 사진은 지난 5월1일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의 페이스북 개발자회의(F8)에서 마크 저커버그가 기조연설하는 모습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오복음 기자] 페이스북 주요 투자자들이 개인정보 해킹 사태와 가짜뉴스 파문 등으로 입지가 좁아진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 퇴진을 주장했다.

17일(현지시간) CNBC 등 미국 매체들은 뉴욕 연기금과 로드 아일랜드 주, 일리노이 주, 펜실베이니아 주 재무부와 뉴욕시 감사관이 페이스북 이사회에 ‘이사회 의장을 별도 직책으로 독립시키자’는 제안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 제안은 지난 6월 처음 제출됐다. 당시 트릴리엄 자산운용은 제안서에서 ‘저커버그가 이사회 의장직에서 사퇴하고 독립의장을 선출하자’고 주장했다.

마이클 프리치스 일리노이 주 재무담당자는 “페이스북 지배구조는 투자자들을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며 “지금은 변화의 시간이며, 투자자들의 신뢰를 회복하고 주주 가치 보호를 위해 마크 저커버그가 더 많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스콧 스트린저 뉴욕 회계부 감사원장도 성명을 통해 “독립 이사회 의장은 페이스북을 이 엉망인 상황에서 빠져나가게 하고 미국인과 투자자들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새로운 제안 안은 내년 5월 페이스북 연례 주주 총회에서 투표로 결정될 예정이다.

오복음 기자  perpect_knight@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