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정책일반
올해 쌀 생산량 387.5만t…산지 쌀값 작년보다 29.1%↑농식품부 “중만생종 본격 출하되면서 쌀값 점차 조정될 듯”
쌀값 상승세가 지속 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12일 서울 서초구 한 대형마트의 쌀 판매장에서 사람들이 쌀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최유희 기자] 올해 쌀 생산량이 지난해보다 2.4% 감소한 387만5000t 정도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통계청이 조사한 올해 벼 재배면적과 작황 등을 감안할 때 올해 쌀 생산량이 이 같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17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생산 조정에 따라 재배면적이 75만5000㏊에서 73만8000㏊로 줄어들고, 폭염·강우로 전년이나 평년보다 작황이 다소 부진해 생산량이 줄어들었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생산량 감소에도 소비 감소가 커 올해 생산량은 수요량 378만t을 여전히 9만t 안팎으로 웃돌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재 산지 쌀값은 이달 5일 기준으로 20㎏에 4만8693원, 80㎏에 19만4772원을 기록 중이다. 이는 지난해보다 29.1%, 평년보다는 18.7% 오른 가격이다.

산지 조곡 시세도 40㎏에 6만원 안팎으로 지난해 4만5000∼5만원보다는 높게 형성됐다.

농식품부는 “산지 쌀값은 올해 신곡 효과 등 영향으로 5∼7월 가격보다는 높다”면서도 “이달 중·하순부터 생산량 약 90%를 차지하는 중만생종이 본격적으로 출하되면 가격이 점차 조정될 것이며, 수급 불안 시 시장안정조치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전망했다.

최유희 기자  youhee0405@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