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시민이 소통·화합하는 축제'…동해무릉제 개막
12일 강원 동해시 천곡로터리 특설무대에서 '제33회 동해무릉제' 개막식이 열렸다.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어경인 기자] 시민주도형 지역축제 '제33회 동해무릉제'가 12일 천곡로터리 일원에서 개막했다.

이날 개막식에는 심규언 동해시장, 최석찬 동해시의회 의장, 홍경표 동해문화원장, 러시아 나훗카시 부시장 등을 비롯한 관내 기관단체와 주민 2000여명이 참석했다.

개막식은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개막선언, 환영사, 축사에 이에 노사연, 이용, 현숙, 이애란 등 국내 정상급 가수가 출연해 공연을 펼쳤다.

12일 강원 동해시 천곡로터리 특설무대에서 '제33회 동해무릉제'가 개막한 가운데 심규언 동해시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환영사를 통해 심규언 동해시장은 "동해바다의 푸르른 향기와 시원한 가을바람이 풍요로움을 더해주는 아름다운 결시의 계절에 제33회 동해무릉제가 개최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동해무릉제가 지역사회 각계각층과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고 시민은 물론 관광객과 함께하는 축제로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석찬 동해시의회 의장은 "동해무릉제가 지역의 얼과 혼이 담긴 전통문화 예술축제로 거듭 발전해 나가길 바란다"며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길 바라고 그동안 서로 쌓였던 반목과 갈등을 털어버리고 시민모두가 화합과 소통하는 축제가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철규 국회의원은 "이번 행사의 성공적인 개최를 통해 동해시민의 애향심 고취와 공동체 의식이 함양되고 지역 전통문화가 발전 계승되는 계기가 되길 기원한다"며 "많은 관광객들이 동해무릉제를 찾아 주셔서 소중한 시간을 함께하길 바란다"고 이야기 했다.

개막공연 이후 동해종합운동장 일원에서 수만발의 불꽃으로 가을 밤 하늘을 수놓을 불꽃 페스티벌이 펼져졌다.

12일 강원 동해시 천곡로터리 특설무대에서 '제33회 동해무릉제'가 개막한 가운데 많은 주민들이 축제장을 찾았다.

어경인 기자  eo4105@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