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중간 톱
문 대통령 "평화 위한 한미동맹 평화여정 계속될 것"장진호 전투영웅 추모사..."한반도 평화의 첫걸음 돼...워싱턴 한국전쟁공원에 추모의벽 건립"
   
▲ 10일 오후 서울 전쟁기념관 평화의 광장에서 열린 장진호 전투 영웅 추모행사에서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오른쪽)이 장진호 전투 참전용사인 로버트 팰로우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김봉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평화를 위한 한미동맹의 여정은 계속될 것"이라며 "누구보다 평화의 소중함을 잘 알고 계신 전투영웅, 참전용사, 유가족들께서 함께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제3회 장진호 전투영웅 추모식에서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이 대독한 추모사를 통해 "우리는 오늘 장진호 전투의 영웅들을 기리고자 한자리에 모였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장진호 용사들은 68년 전 '만난 적도 없는 사람들'을 위해 희생했다"며 "숭고한 희생을 통해 살아남은 사람들은 용사들이 남긴 자유와 평화의 가치를 한순간도 잊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는 영웅들의 영전에 '이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가 다가오고 있다'는 말씀을 드리며 다시 한 번 깊이 추모한다"며 덧붙였다.

10일 오후 서울 전쟁기념관 평화의 광장에서 열린 장진호 전투 영웅 추모행사에서 피우진 국가보훈처장(가운데) 등 참석자들이 전사자 명비에 헌화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장진호 전투와 관련해 "위대한 승리였고 수많은 피난민을 살려낸 인류애의 현장이었다"며 "고립된 가운데 10배에 달하는 적군과 치열한 전투를 치르면서 10만여 피난민을 버리지 않고 끝까지 함께했던 용기 있는 행군이 위대한 크리스마스의 기적을 만들었고, 오늘 한반도 평화의 첫걸음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로 맺어진 양국 국민들 간의 깊은 인연과 우정이 평화를 향한 동행으로 이어졌다"며 "남북 정상회담과 역사적인 미·북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치러졌고, 지난 9월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전쟁 없는 한반도의 시작을 알리게 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제 조만간 열릴 2차 미북 정상회담을 통해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한반도를 실현하고 영원한 평화를 선언한다면 장진호 전투의 희생이 얼마나 가치 있는 희생이었는지 전 세계에 보여주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대한민국은 장진호 전투와 참전용사들의 헌신을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고, 워싱턴의 한국전쟁기념공원 안에 추모의 벽을 건립해 전몰장병 한 분 한 분의 업적을 기리고자 한다"며 "극한의 추위 속에서 수많은 전투를 이겨낸 용사들의 투혼을 미국과 한국의 전후 세대들에게 자부심으로 남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아직도 장진호 주변에 쓸쓸히 묻혀있을 용사들도 마지막 한 분까지 찾아내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김봉연 기자  tongnokim@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