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정보통신 헤드라인 톱
5G 시대 성큼…이통 3사 VR 콘텐츠 확보 박차게임·아바타 대화·실감형 스포츠 중계 등 눈길
서울 마포구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코리아 VR 페스티벌 2018'을 찾은 관람객들이 VR 체험을 하고 있다. 2018.9.5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김은지 기자] 통신 3사가 다가올 5세대(5G) 이동통신 시대를 대비해 가상현실(VR) 등 실감형 미디어 콘텐츠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 특히, VR 게임 콘텐츠를 내세워 5G 시대의 안정적 수익원을 마련하고 B2C 분야에서 고객을 선점한다는 전략이다. 

통신사들이 VR 게임을 킬러 콘텐츠로 내세우는 데는 자율주행과 같은 서비스가 당장 실현되기 어려운 측면, 또 5G 기술 활용에 있어 VR 게임이 대용량·초고속 통신에 영향을 많이 받는 콘텐츠인 점이 영향을 미쳤다. 5G는 현재의 4G LTE보다 데이터 전송속도는 20배 이상, 반응 속도는 10배 이상이다.

KT는 자사가 보유한 5G 네트워크와 VR과 증강현실(AR)등 ICT 역량에 GS리테일의 오프라인 공간 운영과 유통사업 노하우를 더한 도심형 VR 테마파크 '브라이트'의 외연을 확장하고 있다. 브라이트는 올해 신촌과 건대점을 문 열었다. KT는 VR 플랫폼과 콘텐츠를 적절한 가격에 공유하는 등 자영업자 대상 사업모델을 구체화한 후 내년부터는 가맹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또 KT는 지난달 열린 MWCA 2018에서 로코반스튜디오와 손잡고 'World War Toons: 메탈슬러그 VR(WWT : MSVR)' 데모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이번 'WWT : MSVR'는 글로벌 메이저 게임개발사와 제휴해 VR게임으로 재탄생시키는 첫 시도다. MWC 아메리카에서 공개된 게임은 1명이 플레이 하는 프로토타입 데모버전이다. 4인이 플레이 가능한 베타 버전은 12월 한국에서 최초로 공개한다.

SK텔레콤은 5G 시대에 VR 경험을 극대화할 수 있는 인터렉티브 콘텐츠(Interactive Contents)가 점차 증가할 것으로 내다보고 VR 기술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올해 하반기에 '옥수수 소셜 VR'을 상용화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VR 기기를 쓰고 나의 아바타로 가상 공간에 들어가, 다른 참여자들과 같은 동영상 콘텐츠를 보며 소통할 수 있는 '옥수수 소셜 VR'을 지난 2월 공개했다. 가상 공간에서 전 세계 친구들과 함께 동영상 콘텐츠를 즐기고, 아바타를 통해 대화할 수 있는 서비스다.

SK텔레콤은 지난달 '코리아 VR 페스티벌 2018'에 참석해 5GX VR 스카이다이빙와 5GX VR 은행 보안관, 5GX VR 고공탈출 등 5G 기반 게임 콘텐츠도 선보였다. 

LG유플러스도 이에 발맞춰 5G 특성을 이용한 e스포츠 중계에 힘을 쏟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올해 6월 MWC 상하이 2018에서 5G망 기반 VR 온라인 게임 글로벌 생중계에 나섰다. 이때 서울 용산 사옥 5G 체험관에서는 HMD 기기로 5G망 기반의 글로벌 콘텐츠를 실시간 방송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VR 시장은 67억 달러(약 7조4437억원) 규모를 기록했다. 2020년에는 700억 달러(약 77조 7700억원)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김은지 기자  kej@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