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5월말부터 귀국길에도 면세 쇼핑 가능..담배 제외
상태바
내년 5월말부터 귀국길에도 면세 쇼핑 가능..담배 제외
입국장 면세점, 인천국제공항 우선 도입 6개월간 시범사업...중소·중견기업 사업자로 선정
  • 이지혜 기자
  • 승인 2018.09.27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국시 인천공항 제1터미널 수하물 찾는 곳 앞에 마련돼 있는 '입국장 면세점' 운영 예비 장소. 현재는 사용하지 않아 셔터가 내려져 있다. 인천공항은 설계 당시부터 운영안을 염두에 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빠르면 내년 5월 말부터 인천국제공항에 입국장 면세점이 도입돼 귀국시에도 면세점쇼핑이 가능하게 될 전망이다 .

정부는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제6차 혁신성장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입국장 면세점 도입방안을 확정해 발표했다.

확정 방안에 따르면 정부는 올해 연말 관세법 등 관련 법을 개정하고 사업구역을 선정한다. 사업자 선정은 내년 3∼5월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이에 따라 5월 말∼6월 초부터 인천공항에 입국장 면세점을 우선 도입해 6개월간 시범운영 한다.

정부는 이후 김포공항이나 대구공항 등 전국 주요 공항에 입국장 면세점을 확대 설치할 예정이다.

면세 한도는 지금처럼 1인당 600달러로 최종 출국장과 입국장 쇼핑액을 합산 적용한다.

또 담배는 내수시장 교란 등을 고려해, 과일이나 축산가공품 등 검역 대상 품목 등은 취급하지 않는다. 향수 등 마약 탐지견의 후각 능력을 저하할 우려가 있는 품목은 밀봉해 판매한다.

정부는 입국장 면세점 임대 수익을 저소득층 대상 조종사 자격 취득 지원 등 공익목적으로 사용한다. 매장 면적의 20% 이상을 중소 ·중견기업 제품으로 구성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해외여행 3000만 명 시대를 눈앞에 두고 있는데도 입국장 면세점이 없어서 (관광객들이) 시내나 공항 면세점에서 산 상품을 여행 기간 내내 휴대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며 “해외 소비 국내 전환을 통해 일자리를 만드는 효과 등도 있다”며 입국장 면세점 도입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것으로 지시한 바 있다.

기재부와 관세청이 공동으로 한국개발연구원(KDI)에 의뢰해 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7월 31일부터 8월 17일까지 의견조사에 나선 결과, 모두 81.2%가 입국장 면세점에 찬성했다. 출국장에서 면세품을 산 뒤 여행 기간 내내 휴대해야 하는 불편을 해소(48.6%)하고 해외구매보다 시간이나 비용이 절약(18.2%)된다는 이유에서다.

한편 해외에서는 전세계 주요 88개국 333개 공항 중 73개국 149개 공항에 입국장 면세점이 설치돼 있다. 일본은 지난해 4월 개장했고, 중국은 2008년 도입 후 점진 확대하고 있다. 세계적인 허브공항이 위치한 홍콩과 싱가포르도 운영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