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정책일반
우체국 소포 17일 하루 동안 255만개 '사상 최대'종전 최고 기록 지난해 추석 연휴 다음날 218만개
18일 오전 서울 광진구 우정사업본부 동서울물류센터에서 관계자들이 추석 명절 선물과 택배 등을 분류하고 있다. <사진=이태구 기자>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우정사업본부는 17일 전국 우체국에서 소포가 255만개 접수돼 소포 하루 접수물량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종전까지 최대물량은 지난해 추석연휴가 끝난 다음날인 10월10일 218만개였다.

소포 255만개는 하루 평소 접수물량 100만개의 2.5배에 해당하는 물량으로 한 줄로 이었을 경우 867㎞에 달해 서울~부산(철도 기준 400㎞)을 왕복하고도 남는 물량이다. 

우정사업본부는 10일부터 28일까지 19일 동안을 ‘추석 명절 우편물 특별소통기간’으로 정하고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다. 이에 따라 4100여 명의 임시 인력과 사무직 종사원을 현장지원에 추가로 투입하고 3600여 대의 운송차량과 각종 소통장비를 동원해 배송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부패하기 쉬운 어패류나 육류 등은 반드시 아이스팩을 함께 넣어 포장하고 파손되기 쉬운 물건은 스티로폼이나 에어패드 등 완충재를 충분히 넣어야 한다”며 “우편물 도착통지, 배송상황 알림 등 보다 편리한 우편물 수령을 위해 연락 가능한 전화번호도 정확히 기재해달라”고 당부했다.

여용준 기자  dd0930@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