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금융 금융공기업
정부, 추석 맞아 15조5천억원 특별자금 지원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추석을 맞아 정부가 국책금융기관을 통해 총 15조5000억원의 특별자금을 지원한다.

금융위원회는 17일 이 같은 내용의 추석 연휴 금융 분야 민생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먼저 산업은행과 기업은행 등 국책은행을 통해 10조5000억원의 추석 특별자금을 지원한다.운전자금, 경영안정자금 등을 통해 경영난을 겪는 중소기업에 긴급 유동성을 지원하고, 0.3~0.5%포인트 내 금리인하 혜택을 제공한다.

또 신용보증기금을 통해 추석 전후 예상되는 대금결제, 상여금 지급 등 소요자금 증가에 대응하여 5조원의 보증을 공급한다.

전통시장 상인에게 서민금융진흥원을 통해 긴급사업자금 50억원을 지원하고, 영세·중소가맹점의 카드 결제대금도 조기에 선지급하기로 했다.

추석 연휴 기간 영세·중소가맹점 자금애로 해소를 지원하기 위해 카드사용에 따른 가맹점 대금 지급주기를 카드사용일 후 3영업일에서 2영업일로 단축기로 했다.

이 밖에 연휴 기간 만기연장으로 대출상환 부담이 확대되거나, 연금지급 지연 등 자금 확보에 애로가 없도록 지도하기로 했다.

연휴 중 영업 점포(이동·탄력점포)에 대해 안내하고, 금융거래 중단 기관은 미리 안내하도록 했다.

유제원 기자  kingheart@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