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최태원 SK그룹 회장,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수행원으로 참석
상태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최태원 SK그룹 회장,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수행원으로 참석
  • 오복음 기자
  • 승인 2018.09.17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8일부터 시작되는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에 수행원으로 참석한다.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오복음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8일부터 시작되는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에 수행원으로 참석한다.

지난 16일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정부는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에 동행하는 수행원으로 공식 수행원 14명과 특별수행원 52명 등 200명 규모를 확정했다"고 발표했다.

특별수행원에는 이재용 부회장과 최태원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그룹 총수 및 최고경영자·경제인 17명이 포함됐다.

이 외에도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최정우 포스코 회장, 신한용 개성공단기업 협회장, 이동걸 한국산업은행 총재 등이 포함됐으며, 이재응 쏘카 대표와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장 등 IT기업 관계자도 함께한다.

이번에 처음 방북하는 이재용 부회장은 전자사업을 중심으로 한 남북경협 및 투자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으며, 최태원 회장은 에너지와 건설, 반도체, 통신 등에 남북경협을 구상할 것으로 전망된다.

임 비서실장은 "이번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은 국민과 함께 진행되고 세계와 함께 공유될 것"이라며 "지난 1차 정상회담이 평화의 새로운 시작이었다면 이번 3차 정상회담은 평화가 새로운 미래를 만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