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제1터미널 앞 미술관 갈까? ‘파라다이스 아트 스페이스’ 개관
상태바
인천공항 제1터미널 앞 미술관 갈까? ‘파라다이스 아트 스페이스’ 개관
제프 쿤스와 데미안 허스트 상설전시...모던&컨템포러리 예술전시공간 17일 개관식
  • 이지혜 기자
  • 승인 2018.09.17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파라다이스 아트 스페이스’ 개관식이 열렸다. 사진 왼쪽부터 이배 작가, 김호득 작가, 전필립 파라다이스그룹 회장, 제프 쿤스, 최윤정 파라다이스문화재단 이사장, 정구호 감독 <사진제공=파라다이스시티>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근현대 거장 제프 쿤스와 데미안 허스트 작품을 영종도 아트 스페이스에서 만난다.

파라다이스그룹은 파라다이스시티 2차 시설 개관 일환으로 17일 아시아 모던&컨템포러리 예술전시공간인 ‘파라다이스 아트 스페이스’를 개관한다고 이날 밝혔다.

이 공간에는 파라다이스그룹이 수집해 온 주요 미술품과 새로운 현대미술 기획 전시로 만날 수 있다. 이번 개관기념전으로는 제프 쿤스 및 데미안 허스트 대표작이 전시되는 상설전과 정구호 감독이 기획을 맡은 ‘무절제&절제(無節制&節制):Overstated & Understated’전을 선보인다.

제프 쿤스 작품으로 ‘게이징 볼-파르네스 헤라클레스’를 만날 수 있다. 쉽게 부스러지는 석고 소재로 가장 힘이 센 신화 속 영웅을 담아냈다는 모순에서 관객들에게 즐거움을 준다. 가장 눈길이 가는 파란 공은 작가가 작품 완성을 위해 심어놓은 장치다. 관람객 모습이 반짝이는 공 표면에 비춰져 마치 작품 일부가 된 듯한 경험을 제공한다.

한쪽 벽면을 가득 채운 데미안 허스트 작품은 파라다이스시티에서만 만날 수 있는 특별한 작품이다. 작가 대표 작품인 스팟 페인팅 시리즈 중 하나로 전 세계에서 가장 큰 크기(9m×3m)다. 경쾌한 색으로 이루어진 작품에 독성 화학물을 뜻하는 제목을 붙이면서 삶과 죽음에 대한 주제를 역설적으로 표현한다.

데미안 허스트 작품 <사진=이지혜 기자>

기획전시실에서는 숯과 먹이라는 전통적인 소재를 현대미술로 풀어낸 작품을 전시하고 있다.

1층은 이배 작가가 한지 위에 거대한 숯 구조물을 설치한 ‘불에서 부터, Issu du feu’가 공간을 채웠다. 숯의 거친 표면과 은은하게 빛을 흡수하는 한지와 조합은 관객들에게 시각적 즐거움을 전달한다.

계단을 따라 올라가면 김호득 작가의 설치 작품 ‘문득, 공간을 그리다(All of Sudden, Drawing the Space)’가 관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바람의 결을 담은 한지와 잔잔한 파동을 보이는 먹물이 조화롭게 어우러지며 조용한 리듬을 만든다. 작품 제목처럼 작가는 하얀 전시실 벽면에 일렁이는 그림자조차 작품의 일부로 담아냈다. 작품 밖으로 시선을 돌릴 때 ‘공간에 그려진’ 두 번째 세계를 만날 수 있다.

전필립 파라다이스그룹 회장은 “파라다이스 아트 스페이스는 한국적인 것과 세계적인 것의 조화를 담은 새로운 아시아 모던&컨템포러리 아트의 허브”라며, “국내외 유수 아티스트의 대표작 소개와 관람객 참여를 유도하는 체험형 전시 기획을 통해 국적을 넘나드는 현대미술의 현주소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파라다이스시티는 지난해 1차 시설로 호텔과 카지노를 개관한데 이어, 이번 가을 2차 시설로 △파라다이스 아트 스페이스 △럭셔리 부티크 호텔 ‘아트파라디소’ △스파 ‘씨메르’ △클럽 ‘크로마’ 등을 추가로 문 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