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 세계 속 ‘소셜 인플루언서’와 한국관광 홍보 나선다
상태바
한국관광공사, 세계 속 ‘소셜 인플루언서’와 한국관광 홍보 나선다
수만명 팔로워 보유한 친한파 유튜버 대상, 한국 관광콘텐츠 여행 및 소개
  • 최유희 기자
  • 승인 2018.09.16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4일 서울 그레뱅뮤지엄에서 개최된 'Hello Korea Global Youtuber Night'에 참가한 러시아 소셜인플루언서 이라클리 지(Irakli G)와 독일 파리나 벰(Farina Behm)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이뉴스투데이 최유희 기자] 한국관광공사가 전세계 밀레니얼세대를 겨냥한 마케팅으로 한국관광 공보에 나선다.

공사는 방한시장 다변화 마케팅 일환으로 소셜 인플루언서(디지털 마케팅에서 영향력 있는 인물)을 활용한 구미주 및 중화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고 16일 밝혔다.

우선 공사는 10~16일 7일간 독일과 러시아 소셜 인플루언서인 파리나 벰과 가프린다쉬빌리 이라클리(활동명 Irakli G)를 초청했다.

그들은 7일간 서울과 부산을 여행하며 맛집, 유명 한류 로케이션 등 최신 관광콘텐츠를 유튜브를 통해 소개하고, 14일에는 서울 그레뱅뮤지엄에서 구미주 11개국 주한외국인 SNS 기자단들 50여명과 ‘헬로 코리아, 글로벌 유튜버 나잇’을 개최했다.

금번 행사에 참가한 러시아의 가프린다쉬빌리 이라클리는 모스크바 유튜버를 대표하는 홍보대사로, 16만 명 팔로워를 확보하고 있는 떠오르는 유튜버 스타이다. 독일에서 온 파리나 벰 또한 2016년 미스 독일 4위 수상자로 방송인, 패션모델로서 6만 명 팔로워를 보유한 친한파 유튜버이다.

특히 그녀는 독일 젊은 여성층들에게 K-POP 커버댄스, 뷰티, 음식 등 다양한 한국 문화를 실시간 SNS 채널에 소개하면서 재미있는 한국문화 관련 콘텐츠 생산으로 구독자 수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김정아 한국관광공사 구미주팀장은 “구미주에서 밀레니얼 세대는 이미 주력 여행 소비계층이다”며 “주로 SNS 채널을 통해 소통하고 정보를 소비하고 있는 구미주 밀레니얼 세대층에 대한 SNS 마케팅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공사는 앞으로도 방한 구미주 관광객 중 높은 방한 성장세가 돋보이는 대만, 홍콩, 몽골 시장 등 방한관광 시장다변화 전략 핵심시장들을 최신 트렌드에 맞춘 홍보 툴을 적극적으로 활용, 집중 공략해 갈 계획이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