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중간 톱
서해선 복선전철 아산고가 상부공사 본격 '착수'철도공단 충청본부, 14일 안성천(아산호) 횡단하는 국내 최장 아치교…"지역 랜드마크 될 것으로 기대"
한국철도시설공단 충청본부는 서해선(홍성~송산) 복선전철(연장 90.01㎞) 구간 중 안성천(아산호)을 횡단하는 아산고가의 상판 거치를 14일 시작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장봉희 충청본부장(가운데) 등 참석자들이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철도시설공단 충청본부>

[이뉴스투데이 대전충청취재본부 박희송 기자] 국내 최장 서해선 복선전철 ‘아산고가’의 상부공사가 본격 착수됐다.

한국철도시설공단 충청본부(이하 충청본부)는 서해선(홍성~송산) 복선전철(연장 90.01㎞) 구간 중 안성천(아산호)을 횡단하는 아산고가의 상판 거치를 14일 시작했다고 밝혔다.

충청본부는 아산고가의 지지대 역할을 하는 수직 구조물 공사를 안전하게 마쳤고 아산고가의 수평 콘크리트 구조물을 바지선과 리프팅 타워를 이용, 지지대 상부에 올리는 공사를 이날부터 시작했다.

아산고가의 길이는 5.9㎞에 달하며 이 중 아치교 구간은 국내 최장인 625m으로 아산호의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날 아산고가 상판 거치 현장을 방문한 장봉희 본부장은 서해선 복선전철 사업에 착공한 지난 2015년 4월 이래로 단 한건의 안전사고 없이 작업을 추진한 협력사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아 표창을 수여했다.

한국철도시설공단 충청본부는 서해선(홍성~송산) 복선전철(연장 90.01㎞) 구간 중 안성천(아산호)을 횡단하는 아산고가의 상판 거치를 14일 시작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상판 거치 중인 서해선 복선전철 아산고가 현장 모습. <사진제공=한국철도시설공단 충청본부>

장봉희 본부장은 “서해선이 개통되면 충남과 경기 서부지역에서 수도권 접근 시간이 크게 단축되고, 향후 통일시대를 여는 간선철도의 한 축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며 “개통하는 날까지 철저한 안전시공과 품질관리를 통해 고품질의 교통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충청본부는 서해선 복선전철 사업에 지금까지 1조 5천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약 3조4000억 원의 생산유발효과와 1만5000여 명의 고용유발효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박희송 기자  heesking@daum.net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