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금융 금융공기업 중간 톱
예금보험공사, '위성백 前기재부 국장' 신임 사장으로 내정기재부 국고국장, IDB파견 근무 등 경제·금융 분야 보직 역임… 대통령 재가 무리없을 듯
예금보험공사(왼쪽)이 위성백 전 기획재정부 국고국장을 신임 사장으로 내정했다. <사진제공=예금보험공사, 금융위원회>

[이뉴스투데이 김민석 기자] 예금보험공사가 신임 사장으로 위성백 전 기획재정부 국고국장을 내정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예보 사장에 위 전 국장을 대통령에게 임명 제청했다고 14일 밝혔다.

예보 사장은 금융위원장이 제청하면 대통령이 임명하는 보직이다. 통상 임명 제청을 청와대와 사전 상의를 거친 뒤 하는 관례가 있는 만큼 사실상 확정이 가깝다. 업게는 대통령 재가가 어렵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위 내정자는 기재부 공공정책국 정책총괄과장, 미주개발은행(IDB) 파견, 기재부 국고국장 등 경제·금융 분야 보직을 역임한 경력이 있다.

위 내정자는 순천고등학교와 서울대학교 독어독문학과를 졸업한 뒤 32회 행정고시에 합격하면서 공직에 발을 디뎠다.

이후 △기획예산처 재정기획실 산업재정 1과장 △기획예산처 산업재정기획단 건설교통재정과장 △기획예산처 공공혁신본부 제도혁신팀장 △기획재정부 공공정책국 정책총괄과장 △기획재정부 기획조정실 기획재정담당관 △미주개발은행(IDB) 파견 △기회재정부 기획조정실 정책기획관 △기획재정부 국고국장 △더불어민주당 수석전문위원 등을 역임했다.

경제학 박사 학위를 소지하기도 한 위 내정자는 오랜 공직 경험 등으로 경제·금융정책 전반에 걸쳐 전문성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위 내정자는 금융·재정 분야에서 체득한 전문지식과 공공기관 정책을 기획·조정하는 업무경험이 있는 만큼 향후 예보를 선도적인 공공기관으로 이끌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김민석 기자  rimbaud1871@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