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정책일반 중간 톱
한화그룹, 계열사 3곳 대표이사 교체한화큐셀·한화토탈·한화지방방산 등...남성우 한화큐셀 대표 사임에 따른 연쇄 인사이동
(왼쪽부터) 김희철 한화큐셀 대표이사, 권혁웅 한화토탈 대표이사, 이성수 한화지방방산 대표이사. <사진=한화>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한화그룹이 한화큐셀, 한화토탈, 한화지상방산 등 계열사 3곳의 대표이사를 교체했다.

14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남성우 한화큐셀 대표이사가 건강상의 이유로 사임의 뜻을 밝힘에 따라 후임으로 현재 한화토탈 대표이사인 김희철 부사장을 사장 승진과 함께 대표이사로 내정했다. 

이어 공석이 된 한화토탈 대표이사에는 권혁웅 한화 지주경영부문 부사장을 사장 승진과 함께 대표이사로 내정했다. 한화 지주경영부문에는 손재일 한화지상방산 대표이사가 이동하며 한화지상방산 대표이사는 이성수 한화디펜스 대표이사가 겸직한다.

김희철 신임 한화큐셀 대표이사는 태양광 사업 진출 초기에 한화솔라원 중국법인과 한화큐셀 독일법인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이어 최근 삼성 석유화학사 인수 작업 후 한화토탈의 대표이사로 재임해왔다. 

권혁웅 대표이사 내정자는 KAIST 화학공학 박사 출신으로 한화에너지(舊 경인에너지) 공정·제품연구실장, 한화케미칼 CA사업기획팀장 등 정유·석유화학 분야의 현장 실무 경험을 두루 갖췄다. 2012년부터는 한화에너지 대표이사를 역임하기도 했다. 

이성수 한화지방방산 대표이사는 지난해 한화디펜스 대표이사로 선임된 뒤 영업이익률 향상 등 안정적인 재무 구조를 달성하는 성과를 보인 바 있다. 그룹 내 지상무기체계 분야의 한화지상방산과 한화디펜스 간의 사업협력과 경영효율화를 통해 강력한 경영 시너지 창출이 기대된다. 

이번 대표이사 인사는 각사 일정에 따라 이사회와 주총을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여용준 기자  dd0930@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