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소비자물가 1.4% 상승… 채솟값 오르고 전기료 내렸다
상태바
8월 소비자물가 1.4% 상승… 채솟값 오르고 전기료 내렸다
폭염 영향… 전월보다 시금치 128%·배추 71% 폭등
  • 배승희 기자
  • 승인 2018.09.0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의 한 마트 야채 코너에서 한 시민이 폭염으로 성큼 올라버린 야채들의 가격을 확인하며 물건을 고르고 있다.[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배승희 기자] 소비자물가가 11개월 연속으로 1%대 상승률을 유지했다.

'역대급' 폭염의 영향으로 채소류를 중심으로 한 농산물 가격이 급등했지만, 누진제 구간 조정으로 전기료가 내린 영향으로 분석된다.

통계청이 4일 공개한 8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1.4% 상승했다.

소비자물가지수의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은 작년 9월 2.1%에서 10월 1.8%로 낮아진 이후 11개월째 1%대에 머물고 있다.

세부적으로 보면 상품은 1.3% 올라 전체 물가를 0.59%포인트 높였다.

특히 석유류는 1년 전보다 12.0% 뛰며 전체 물가를 0.52%포인트 끌어올렸다. 경유가 13.4%, 휘발유가 11.0% 올랐다.

폭염에 따라 농산물 가격도 1년 전보다 7.0% 올라 전체 물가를 0.33%포인트 올리는 효과를 냈다.

특히 쌀(33.4%), 고춧가루(44.2%), 수박(31.1%), 복숭아(29.0%), 무(24.4%), 시금치(22.0%) 등이 크게 올랐다.

전달(7월)과 비교하면 채소 가격은 무려 30.0%나 올랐다. 이는 2016년 9월 33.2% 이후 최대 상승 폭이다.

전달과 비교했을 때는 시금치(128.0%), 배추(71.0%), 무(57.1%), 파(47.1%), 상추(40.5%), 양배추(85.5%) 등이 크게 올랐다.

다만 전기·수도·가스는 1년 전보다 8.9% 내렸다. 7∼8월 누진제 구간 조정에 따른 한시적 효과로 전기료가 16.8% 하락한 영향이다.

자주 구입하고 지출 비중이 큰 141개 품목을 토대로 작성해 체감 물가를 보여주는 '생활물가지수'는 작년 동월 대비 1.3% 올랐다.

기상 조건이나 계절에 따라 가격 변동이 큰 어류·조개·채소·과실 등 50개 품목을 기준으로 한 '신선식품지수'는 3.2% 뛰었다.

장기 추세를 파악하기 위해 작성하는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지수'(근원물가)는 0.9% 상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