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은행, 빅데이터 기반 '新CRM시스템' 구축
상태바
농협은행, 빅데이터 기반 '新CRM시스템' 구축
고객 맞춤형 서비스 제공 시스템 구현… "묻기 전에 대답하는 프로세스로 개선됐다"
  • 배승희 기자
  • 승인 2018.09.03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NH농협은행>

[이뉴스투데이 배승희 기자] NH농협은행(은행장 이대훈)은 빅데이터 기반의 개인화, 고객경험, 옴니채널 마케팅을 구현한 ‘新CRM시스템’을 구축하여 고객이 묻기 전에 대답하는 시스템을 구현하게 되었다고 3일 밝혔다.

‘新CRM시스템’은 대면·비대면 모든 채널의 정보를 통합하여 고객을 360도 분석하며 빅데이터 기반의 상품추천시스템, 고객의 금융니즈가 감지되었을 때 적시에 마케팅 활동을 자동으로 수행하는 EBM시스템, 신규고객이 우수고객이 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메인화 프로그램 등을 통해 한 단계 높은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이를 통해 고객의 카드 결제 정보 등을 활용하여 자동차의 잦은 고장으로 정비소에 자주 드나들던 고객은 신차구입 시 NH채움오토론 상품을 적시에 안내 받아 저렴한 금리의 대출을 이용하여 신차 구매가 가능해지며 해외여행을 계획 중인 고객은 필요한 시점에 환율우대쿠폰을 전송받아 환전 시 활용할 수 있다.

이대훈 NH농협은행장은 “新CRM시스템이 구축되어 고객 니즈에 맞는 상품을 적시에 추천하는 등 고객이 묻기 전에 대답하는 프로세스로 개선됐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금융자산 증대 및 고객 불편 최소화를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