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D+475
상태바
문재인 정부 D+475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8.08.30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많은 점의 집합이 선이 되듯, 하루하루 벌어지는 일들이 모여 역사가 됩니다. 개별적으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했던 사건, 사고들이 훗날 역사적 의미를 부여받기도 합니다.
이에 이뉴스투데이는 훗날 문재인 시대를 돌아볼 때 참고 자료가 될 <문재인 정부 D+α>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이 코너에는 ▲국내 정치▲외교 안보▲경제▲사회 문화 등 4개 분야에서 일어나는 문재인 정부 관련 주요 뉴스들을 일지 형태로 요약 정리해 게제합니다.
문재인 시대 비망록이라 할 수 있는 이 코너가 독자 여러분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길 기대합니다.
< 편집자주>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청와대에서 일자리 창출을 주제로 17개 시도지사와 함께 한 '제1차 민선7기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낙연 국무총리, 문 대통령,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文대통령, 중폭 개각 단행…차관급 인사도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교육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5개 부처 장관을 비롯해 차관급 인사 4명을 교체하는 중폭 개각을 단행했다.

이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열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국회의원,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는 성윤모 특허청장, 국방부 장관은 정경두 합동참모본부 의장, 고용노동부 장관은 이재갑 근로복지공단 이사장, 여성가족부 장관에 진선미 전 국회의원을 내정했다고 발표했다.

이와함께 청와대는 방위사업청·문화재청·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 등 차관급 인사도 발표했다. 

방위사업청장에는 왕정홍 감사원 사무총장, 문화재청장에는 정재숙 중앙일보 문화전문기자,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에는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전국여성위원장,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에는 이석수 법무법인 이백 변호사가 선임됐다. 

◆문대통령·시도지사 靑 집결…'일자리' 총력전

문재인 대통령과 17개 광역단체 시도지사 전원이 30일 청와대에 집결,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정책을 공유하고 협력을 다짐했다.

최근 고용지표가 악화하면서 일자리 문제 해소가 정부의 최대 과제로 떠오른 가운데,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본격적인 협력 체제를 구축해 '총력전'에 나서기로 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문 대통령의 모두발언에 이어 시도지사들이 차례로 각 지역에서 계획하고 있는 일자리 정책을 발표하고 중앙정부에 대한 건의사항도 제시했다.

청와대는 시도지사들과의 간담회를 분기에 1번으로 정례화하기로 했다. 또 정례화를 통해 논의 내용이 실제 성과로 이어지는지도 효과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