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보증기금, 신입 117명 채용… '사상 최대 규모'
상태바
기술보증기금, 신입 117명 채용… '사상 최대 규모'
지난해 74명 보다 58% 확대, '육아휴직 T/O 등 활용해 지속적으로 늘릴 것'
  • 김민석 기자
  • 승인 2018.08.30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김민석 기자] 기술보증기금은 청년고용확대 정책에 부응코자 올해 신입직원 채용규모를 확대한다고 30일 밝혔다.

올해는 지난해 채용규모인 74명보다 58% 증가한 117명을 채용한다. 기보는 육아휴직에 다른 T/O 등을 활용해 향후 정부 일자리확대 정책에 부응해 나갈 방침이다.

기보는 학력, 성별, 연령 등 불합리한 차별요소가 없도록 완전 블라인드 채용을 실시한다. 또 비수도권 지역인재 채용을 확대하며 예년과 같이 기술평가 직무특성에 맞는 NCS(국가직무능력표준)기반 채용방식으로 직무수행능력이 우수한 직원을 채용할 계획이다.

직무별로는 △기술평가 부문 100명 △전산 부문 10명 △채권관리 부문 7명 등 주요직무 전반에 걸쳐 신입직원을 모집한다.

기보는 기술평가기관으로서의 기계·전기전자·재료금속·화학공학·통계학(계량경제학) 분야의 박사인력과 공인회계사, 변호사 등 전문 인재도 채용한다. 보훈대상자도 사회형평적 채용을 위해 일정 비율 채용한다.

채용은 9월14일까지 채용홈페이지에서 입사지원서를 접수한 후 서류전형→필기전형→1차면접전형→2차면접 등 일정으로 진행된다. 합격자 발표는 11월 말로 예정됐다.

기보 관계자는 "신입직원 채용 과정에서 기회평등과 공정경쟁으로 직무적합형 인재 선발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라며 "이와는 별도로 일자리창출이 많은 기업에 대한 보증지원으로 청년실업해소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