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금융 여신
신한카드, 신협과 4차산업혁명 대응 위한 업무협약 체결전국 900여개 조합을 지닌 신협 인프라 연계 제휴카드 발급 추진
신한카드와 신용협동조합중앙회는 대전 둔산동에 위치한 신협중앙회 본사에서 신한카드 영업추진그룹장 김영호 부사장(오른쪽)과 신협 박영범 기획관리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카드업무 및 4차 산업혁명 공동 대응을 위한 포괄적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신한카드>

[이뉴스투데이 배승희 기자] 신한카드(사장 임영진)와 신용협동조합중앙회(회장 김윤식)는 대전 둔산동에 위치한 신용협동조합(이하 신협)중앙회 본사에서 신한카드 영업추진그룹장 김영호 부사장과 신협 박영범 기획관리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카드업무 및 4차 산업혁명 공동 대응을 위한 포괄적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신한카드는 양사의 인프라를 활용하여 영업 활성화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차별화된 제휴카드 출시 및 신협의 604만명 조합원과 900여개 조합을 활용해 신규 고객을 확보해 나갈 예정이다.

신한카드와 신협은 4차 산업분야의 상호 정보교류를 통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혁신과제를 도출하는 등 공동 대응키로 했다. 신협 고객 프로파일 구축 및 모바일 플랫폼 경쟁력 제고를 위한 연계 서비스 개발을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AI 생태계 구축을 위한 정보 교류 등 4차 산업 공동 대응을 위한 정례협의체를 운영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양사는 사회공헌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 하고 있어 신협의 사회공헌재단과 신한카드의 아름인 도서관 등과 연계한 사회공헌활동을 협력하여 지역사회 발전과 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사업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금번 신협과의 제휴를 통해 카드 업무 외에도 양사간 상호 협력을 바탕으로 4차 산업 분야 및 사회공헌활동 등 다양한 업무를 추진하는 데에 의미가 깊다”고 밝혔다.

배승희 기자  baebae@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