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D+468
상태바
문재인 정부 D+468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8.08.23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많은 점의 집합이 선이 되듯, 하루하루 벌어지는 일들이 모여 역사가 됩니다. 개별적으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했던 사건, 사고들이 훗날 역사적 의미를 부여받기도 합니다.
이에 이뉴스투데이는 훗날 문재인 시대를 돌아볼 때 참고 자료가 될 <문재인 정부 D+α>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이 코너에는 ▲국내 정치▲외교 안보▲경제▲사회 문화 등 4개 분야에서 일어나는 문재인 정부 관련 주요 뉴스들을 일지 형태로 요약 정리해 게제합니다.
문재인 시대 비망록이라 할 수 있는 이 코너가 독자 여러분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길 기대합니다.
< 편집자주>

 

2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19 예산안 당정협의에서 참석자들이 손을 맞잡고 있다. 왼쪽부터 정성호 국회 기획재정위원장,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김태년 정책위의장,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55.5%, 전주 대비 소폭 하락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전주 대비 소폭 하락했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20∼22일 전국 성인남녀 1502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0.8%p 하락한 55.5%를 기록했다. 신뢰수준은 95%이며 표본오차 ±2.5%p다.

조사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21일 야당의 ‘소득주도성장 폐지’ 공세가 이어지면서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산가족 상봉 마지막 날인 22일에는 정부·여당의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대책 발표와 드루킹 특검의 수사기한 연장 요청 포기 소식이 알려지며 회복세를 보였다. 

충청권과 대구·경북(TK), 수도권, 20대와 40대, 중도층에서는 하락한 반면, 부산·울산·경남(44.6%→54.1%)에서는 큰 폭으로 반등했다. 50대에서도 소폭 상승했다.

◆ 당정, 내년 일자리 예산 최대 확장 재정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23일 내년도 예산과 관련해 일자리 예산과 사회 안전망 확충,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대한 확장하기로 했다. 

특히 당정은 고용위기 상황에서 일자리 창출을 위한 청년 일자리 정책을 내년도 예산에 반영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