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금융 여신
삼성카드, '착한가게' 지원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업무협약 체결월 3만원 이상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정기 기부하기로 약정한 중소형가게에 홍보 마케팅 지원
삼성카드 대표이사 원기찬 사장(사진 왼쪽),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김연순 사무총장(사진 오른쪽) <사진=삼성카드 제공>

[이뉴스투데이 배승희 기자] 삼성카드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23일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사랑의열매 회관에서 '착한가게'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업무협약식에는 삼성카드 대표이사 원기찬 사장과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김연순 사무총장 등 양측 관계자가 참석했다.

사랑의열매로 잘 알려진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1998년 설립된 사회복지법인으로 개인·기업·착한가게 등으로부터 기부금을 받아 저소득층과 도움이 필요한 곳(아동·청소년, 장애인, 노인 등)에 지원하는 사업을 펼치고 있다.

이번에 삼성카드가 지원하는 착한가게는 매출액의 일정금액(월 3만원 이상)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정기 기부하기로 약정한 중소형가게로 전국적으로 2만5000여개가 있으며, 연간 59억 수준의 기부를 하고 있다.

삼성카드는 업계 최초로 선보인 빅데이터 기반 'LINK 비즈파트너'를 통해 착한가게의 홍보와 마케팅을 지원하여 중소가맹점과의 상생 생태계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나눔 문화를 확산하는 등 CSV(공유가치창출) 경영을 강화한다.

CSV 경영은 기업의 단순한 이윤추구 단계를 넘어 사회현안에 대해 고객과 기업이 소통을 통해 공유가치 창출을 추구하는 것으로 기업과 사회가 상생할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드는 것이 핵심이다.

'LINK 비즈파트너'는 중소가맹점주가 가맹점 전용 홈페이지에 고객에게 제공할 혜택을 직접 등록하면, 삼성카드가 해당 혜택을 삼성카드만의 빅데이터 분석 시스템인 스마트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이용 가능성이 높은 고객에게 '삼성카드 LINK'를 통해 제공하는 서비스로 삼성카드가 2017년 9월 업계 최초로 선보였다.

삼성카드는 우선 전체 약 2만5000여점 중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추천한 1000개의 착한가게 가맹점에 대해 'LINK 비즈파트너'를 활용하여 홍보와 마케팅 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며, 프로모션 비용도 3개월간 지원한다.

착한가게는 'LINK 비즈파트너'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매장이용 가능성이 높은 고객을 대상으로 선별적 마케팅을 진행할 수 있기 때문에 기존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마케팅 할 때 보다 효율성이 높으며, 별도의 홍보비용도 들지 않아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3개월간 시범 운영 후 효과 분석 결과에 따라 'LINK비즈파트너'를 활용하는 착한가게 가맹점을 지속적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LINK비즈파트너, 커뮤니티서비스 등 디지털과 빅데이터 분석 능력을 기반으로 영세중소 가맹점과의 상생, 사회와의 소통을 강화하여 CSV 경영을 지속적으로 실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승희 기자  baebae@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