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문화
2018 동아시아 보자기 페스티벌 개막한·중·일 공연, 전시, 이효재 보자기쇼 등 다양한 볼거리
8월 31일~9월 2일 3일간 대구삼성창조캠퍼스서
<사진제공=대구문화재단>

[이뉴스투데이 김용호 기자] 대구시가 주최하고 (재)대구문화재단이 주관하는 2018 동아시아 보자기 페스티벌이 8월 31일부터 9월 2일까지 대구삼성창조캠퍼스에서 3일간 개최된다.

‘2018 동아시아 보자기 페스티벌’은 한·중·일 공통의 문화콘텐츠인 ‘보자기’를 주제로 열리며 올해 2회째를 맞았다.

이번 축제는 보자기 아티스트 이효재가 연출하는 보자기 쇼와 보자기 강의, 한일 대학생 음악공연, 중국 그림자극 등 한·중·일의 다양한 공연무대와 삼국 섬유 소품전시, 시민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가위바위보 대회, 무료 체험 등 많은 프로그램들로 구성된다.

개막식이 진행되는 8월 31일에는 한국 무용 ‘보자기, 마음에 담다’를 시작으로 한·중·일 참가자가 가위바위보를 겨루는 ‘도전 삼국열전’과 일본 또는 중국 여행상품권을 두고 개인전 부문 우승과 준우승자를 가리는 결승전이 진행된다.

또한 일본 교토산쿄큐협회의 전통악기연주, 중국 창사의 고금연주, 한일 대학생 음악공연 등 삼국의 다양한 공연무대와 함께 개막식의 백미인 보자기 아티스트 이효재의 ’보자기 쇼’가 이어진다.

가위바위보 대회는 8월 31일 오후 6시에 진행되는 개인전(전국가위바위보 대회), 9월 1일 오후 5시 커플전(사랑의 가위바위보, 2인 1조), 9월 2일 오후 5시 팀전(월드컵, 5인 1조) 총 3개 부문으로 진행된다.

개인전 우승 및 준우승자에게는 경품으로 동반 1인까지 함께 누릴 수 있는 일본·중국 여행상품권이 지급될 예정이며, 커플전과 팀전 우승자에게도 다양한 경품이 마련돼 있다.

내가 만든 보자기(내만보) 콘테스트를 시민참여 프로그램으로 진행해 대상, 금상, 은상, 동상 등 총 7명을 선정해 수상자에게 경품을 제공한다.

<사진제공=대구문화재단>

특히, 한국의 보자기 전문가이자 아티스트인 이효재가 축제기간 내내 참여해 직접 연출한 ‘이효재 보자기쇼’를 필두로 9월 1일과 9월 2일 오후 3시에는 관람객을 대상으로 보자기 특강을 진행한다.

강의는 ‘한·중·일 보자기로 문화를 꽃피우다’를 주제로 일상생활에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보자기 포장 강의’, 화려한 색상 속에 숨어 있는 내면의 선을 살린 보자기에서 배울 수 있는 ‘지혜’에 관한 응답, ‘우리가 왜 보자기라는 독특한 문화의 보따리를 풀어야 하는가’에 대한 철학적 물음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고 유익한 시간으로 구성돼 진행된다.

한·중·일의 섬유 소품을 만나볼 수 있는 전시관이 3일 동안 개설되며, 이효재의 보자기 소품을 비롯해 우치카케, 기모노 등 일본의 섬유 문화와 상수, 활자, 하포 등 중국의 자수 및 섬유 소품들도 함께 살펴 볼 수 있다.

함께 운영되는 한·중·일의 전통문화 체험부스를 통해서는 천연 염색과 페이스페이팅 등을 무료체험할 수 있으며, 중국 전통문화의 베틀로 자수를 짜는 상수체험, 일본의 직물체험, 코후로시키 만들기, 팔찌 만들기 등을 체험할 수 있다.

또한, 대구삼성창조캠퍼스에 상주하고 있는 다양한 예술가들이 참가한 아트마켓이 열려 도예, 목공예 등 작품 외에도 생활자수, 플라워 레슨, 천연비누 만들기와 같은 간단한 체험도 참여할 수 있다.

이외에도 다양한 예능 무형문화재 팀들의 공연이 펼쳐지며 다양한 체험부스와 홍보관, 포토존, 다양한 전통놀이를 갖춘 삼국전통 놀이터 등이 준비돼 관람객들의 발걸음을 유혹할 예정이다.

2018 동아시아 보자기 페스티벌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대구문화재단 시민문화본부 축제사무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용호 기자  reporter05@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