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셰일 방어전 나선 에쓰오일…5조원 투자한다
상태바
美셰일 방어전 나선 에쓰오일…5조원 투자한다
대규모 단일 설비 통한 가격경쟁력 확보…아로마틱, 올레핀 계열서 입지 강화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8.08.22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사우디 아람코 자회사인 에쓰오일이 미국산 셰일 오일의 등장에 따른 전통석유산업의 급격한 변화에 대처하고자 5조원 상당의 투자 계획을 마련했다. 

에쓰오일은 최근 연간 150만톤 규모의 '스팀 크래커'와 올레핀 다운스트림 시설을 짓기 위한 타당성 검토를 수행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4조8000억원을 투자해 올해 완공한 잔사유 고도화 컴플렉스(RUC), 올레핀 다운스스팀 컴플렉스(ODC) 프로젝트 이후 새로운 성장 동력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스팀 크래커'는 원유 정제 과정에서 생산되는 나프타와 부생가스를 원료로 투입해 에틸렌과 기타 석유화학 원재료를 생산하는 설비로, 원료 조달과 원가 경쟁력에서 이점을 갖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2023년까지 총 5조원 이상이 투자된다. 에쓰오일은 최근 이를 위해 울산시 온산공장에서 가까운 부지 약 40만㎡를 현대중공업으로부터 매입한 바 있다. 대규모 단일 설비를 통한 가격 경쟁우위 확보가 목표다.

2단계 프로젝트 건설과정 중에는 연평균 270만명, 상시 고용 400명 충원 등 일자리 창출, 건설업계 활성화 및 수출 증대 효과도 기대된다.

에쓰오일 관계자는 "석유화학 2단계 프로젝트를 통해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 경쟁력 제고, 안정적 수익구조 창출 등을 통해 회사의 지속성장 기반을 강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업계에서는 에쓰오일이이 대규모 투자를 잇따라 단행함으로써 아로마틱, 올레핀 분야에서 글로벌 강자로 입지를 굳히고 정유·석유화학 업계의 일대 지각 변동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