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D+459
상태바
문재인 정부 D+459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8.08.14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많은 점의 집합이 선이 되듯, 하루하루 벌어지는 일들이 모여 역사가 됩니다. 개별적으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했던 사건, 사고들이 훗날 역사적 의미를 부여받기도 합니다.
이에 이뉴스투데이는 훗날 문재인 시대를 돌아볼 때 참고 자료가 될 <문재인 정부 D+α>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이 코너에는 ▲국내 정치▲외교 안보▲경제▲사회 문화 등 4개 분야에서 일어나는 문재인 정부 관련 주요 뉴스들을 일지 형태로 요약 정리해 게제합니다.
문재인 시대 비망록이라 할 수 있는 이 코너가 독자 여러분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길 기대합니다.
<편집자주>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앞서 열린 차담회에서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인사하며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 안중근 의사 유해, 북한과 함께 찾는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내년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 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정부는 북한과 공동 사업으로 안중근 의사의 유해 발굴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중근의 순국일은 1910년 3월 26일이다. 안 의사는 1909년 10월 26일 오전 9시 30분 하얼빈역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처단한뒤 현장에서 체포되어 이듬해 2월 14일 관동도독부 지방법원에서 사형선고를 받고 뤼순 감옥에서 순국했다.

하지만 후손들은 순국한 안 의사의 유해를 찾지 못했다. 서울시 용산구 효창공원 안중근 의사 묘소가 비석이 없는 가묘인 것도 이 때문이다.

안 의사는 사형 집행 전 두 동생에게 "내가 죽은 뒤에 나의 뼈를 하얼빈 공원 곁에 묻어 뒀다가 우리 국권이 회복되거든 고국으로 반장(返葬)하라"고 유언을 남겼으나 유해를 찾지 못하고 있다.

◆기무사 해체,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신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국군기무사령부를 폐지하고 그 대신 군사안보지원사령부를 신설하는 내용의 대통령령 제정안건을 의결했다.

국방부는 앞서 기무사를 해체하고 신규 부대인 군사안보지원사령부를 제정하기 위해 두 안을 입법예고한 바 있다.

기무사의 존치 근거가 된 대통령령 폐지가 의결됨에 따라, 기무사는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기무사의 계엄령 실행계획 준비 사실은 범죄 성립 여부를 떠나 기무사가 결코 해서는 안 될 국민 배신행위였다"며 "새로 제정하는 군사안보지원사령부령에는 국민의 기본권 침해 금지를 특별히 명문화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