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태풍 야기' 어디로 올까…35도 가마솥 더위 '지속'
<사진제공=기상청>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타이완 동쪽 해상에서 제14호 태풍 '야기'가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11일에도 35도 안팎의 무더위는 지속될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야기는 중국 연안에 붙어 이동하다 북한에 상륙할 전망이다. 이 경우 폭우가 쏟아지겠지만, 태풍 크기에 따라 더위가 지속될 수 있다.

다만 경로가 바뀔 가능성이 존재한다. 만약 태풍이 중국 내륙에 상륙하면 한반도에는 더운 수증기가 뒤덮여 폭염과 열대야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또 태풍이 서해안과 한반도 중북부를 관통할 경우, 폭염은 해소되더라도 태풍 피해가 우려된다.

11일에는 동해안을 제외한 전국에 폭염특보가 이어지고 낮 최고 온도가 35도 안팎에 머무르겠다.

박병윤 기자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