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금융 경제일반 중간 톱
비트코인, 美 ETF 승인보류 여파에 하루 새 10조원 증발
서울 중구의 한 가상화폐 거래소 전광판에 비트코인 가격이 표시되고 있다.[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미국 증권 당국이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의 승인을 보류한 여파로 8일(미국 동부 시간) 비트코인의 시세가 급락했다.

미국 CNBC는 가상화폐 정보제공업체 코인데스크를 인용, 이날 오후 4시 12분 현재 비트코인이 24시간 전보다 6% 하락한 630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고 전했다. 하루 만에 시가총액에서 90억달러(10조700억원)가 증발한 셈이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이날 투자회사 벤엑이 신청한 ETF에 대한 가부 결정을 다음 달 30일까지 보류했다. SEC는 밴엑이 종전에 신청한 ETF에 대해서도 2차례나 승인을 거부했었다.

비트코인 ETF는 이 가상화폐의 시세에 연동하는 금융상품이다. 지수의 움직임을 추종하는 인덱스 펀드와 유사한 측면이 있지만, 실시간 매매할 수 있다는 점에서는 주식과 같다.

또한 기관투자자들이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직접 매수하지 않고도 비트코인에 투자할 수 있는 안전한 수단이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고 있었다.

지금까지 가상화폐를 기반으로 한 ETF가 여러 차례에 걸쳐 증시 상장을 시도했지만 아직 당국의 승인을 얻은 경우는 없다. SEC는 최근 캐머런과 타일러 윙클보스 형제가 2번째로 신청한 비트코인 EFT에 대해서도 퇴짜를 놓았다.

비트코인은 각종 가상화폐 가운데 시가총액 기준으로는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지난해 12월 사상 최고치인 2만달러 부근까지 치솟은 뒤 하락세로 전환해 올해 6월에는 6천달러를 밑돌기도 했다. 하지만 가상화폐 시장에서 비트코인이 차지하는 비중은 현재 연중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유제원 기자  kingheart@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