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휴환 목포시의장, 윤리심판원 제소 내용 반박
상태바
김휴환 목포시의장, 윤리심판원 제소 내용 반박
“처제와의 염문설 참담함 넘어 분노”…법적 대응 할 것
  • 신영삼 기자
  • 승인 2018.07.24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신영삼 기자]전남 목포시의회 김휴환 의장은 자신이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윤리심판원에 제소 사건 및 처제와의 염문설에 대해 유감을 표하고 ‘모두 사실과 다른 내용’이라며 허위 비방에 맞서겠다고 밝혔다.

24일 김 의장은 제소 내용을 조목조목 반박하는 보도자료를 내고 이 같이 밝혔다.

윤리심판원 제소내용 중 “두김(광고업) 사내이사로 활동하면서 목포시와 다수의 계약을 진행해 지방 계약법을 위반하고 의원윤리강령을 위반, 당의 가치를 실추시키고 시의원의 직분을 어기고 훼손했다”는 주장에 대해 “㈜두김의 사내이사 및 목포시의원으로 재직하면서 단 한 번도 목포시와 계약을 체결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 “아내(김00) 명의로 ‘애드인’이라는 광고업체를 운영, 목포시와 계약을 해 직위를 이용, 이득을 취했다”는 것에 대해서는 “아내의 이름은 ‘조0효’”라며 “아내 명의로 사업을 하면서 목포시와 계약을 체결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목포시 지역위원회 전 사무국장을 역임하면서 김 모 전 지역위원장 횡령 및 유용건과 면밀히 연루돼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횡령 및 유용 사실을 전혀 알지 못할 뿐 아니라, 본인이 연루됐다는 내용 또한 전혀 근거 없는 허위 주장”이라고 강조했다.

또 “민평당 시장후보 측근들의 당원가입원서를 직접 제출하는 해당행위를 했다”는 주장에는 “당시 지역위 사무국장으로서 상급기관인 도당에 입당원서를 제출한 것은 사무국장의 당연한 고유업무”라며 “한꺼번에 많은 양을 제출하면 오해를 받을 소지가 있으니 ‘접수자에게 직접 제출하도록 해달라’는 전남도당의 주문이 있어 접수자에게 직접 제출하도록 안내한 사실은 있다”고 해명했다.

특히, 제소의 건과 별도로 처제와의 염문설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김 의장은 “처제는 일본에 거주하고 얼굴을 보지 못하고 생활한 지가 몇 년이나 됐는데도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지극히 악의적인 유언비어 유포에 참담함을 넘어 분노를 느끼지 않을 수 없다”며 “본인의 명예회복과 목포의 올바른 정치문화 정착을 위해 필요한 모든 법적조치를 단호히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