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유통·소비자
롯데제과, 휴가철 소외 이웃에 스낵, 비스킷 제품 지원7월 한 달간 한국헬프에이지, 밀알복지재단 등에 6000만원 상당 제품 전달
19일 롯데제과는 ‘밀알복지재단’에 스낵, 비스킷 등 과자 750박스를 전달했다. <사진제공=롯데제과>

[이뉴스투데이 최유희 기자] 롯데제과가 휴가철 소외 이웃을 위한 제품 지원을 전개하고 있다.

롯데제과는 ‘밀알복지재단’에 스낵, 비스킷 등 과자 750박스를 전달했다고 19일 밝혔다.

전달된 제품 중 일부는 장애인 고용 사회공헌 스토어 기빙플러스를 통해 판매되며, 해당 수익금은 지역사회 소외 이웃과 장애인들을 돕는데 쓰이게 된다.

또한 24일에는 한국헬프에이지에 찰떡파이, 초코파이 등 파이류 과자 800박스를 전달할 예정이다. 이들 제품은 ‘여름나기 꾸러미’ 선물세트로 구성돼 무더위 속에서 영양섭취가 부족할 수 있는 노인들에게 전해진다.

롯데제과가 7월 한 달 동안 사회복지단체에 전달한 제품은 총 1550박스로, 소비자가 기준 약 6000만원에 달한다.

한편 롯데제과는 2013년부터 ‘맛있는 나눔, 따뜻한 세상’이라는 슬로건 아래 무료치과진료 및 구강보건교육 등 여러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롯데제과는 ‘대한민국 나눔국민대상’ 대통령 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

최유희 기자  youhee0405@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