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307억 규모 수산식품가공 투자유치
상태바
완도군, 307억 규모 수산식품가공 투자유치
  • 신영삼 기자
  • 승인 2018.07.19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와 신우철 완도군수가 19일 오전 완도군청에서 열린 (주)청산바다, 완도농협, 평화물산, 바다향기, 누리영어조합법인, 성부수산 등 6개 기업과 투자협약에 앞서 투자기업 생산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김 지사는 이날 수산식품 6개 기업과 307억원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신영삼 기자]전라남도와 완도군은 19일, 완도군청에서 수산식품 가공공장 등 6개 기업과 총 307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위지연 ㈜청산바다 대표, 정남선 완도농협 조합장, 이정일 평화물산 대표, 우현규 바다향기 이사, 권현용 누리영어조합법인 이사, 김동현 성부수산 이사,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신우철 완도군수, 조인호 완도군의회 의장, 신의준·이철 전남도의원, 관계 공무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전복양식 어가 14명이 출자해 2007년 설립한 전복 유통·가공기업인 ㈜청산바다는 완도 죽청농공단지 5289㎡ 부지에 75억 원을 투자해 2020년까지 전복통조림, 전복장, 건전복 등 수산식품 가공공장을 건립한다.

가공된 전복은 삼성웰스토리, 신세계백화점 등에 납품하고, 미국, 일본, 홍콩, 싱가포르, 중국 등에도 수출한다.

완도농협은 완도 해양생물특화단지 4241㎡ 부지에 58억 원을 투자해 2020년 까지 농수산물 가공공장을 건립한다. 지역에서 생산된 농수산물을 직접 공급받아 공동선별, 저장, 세척, 포장 등의 과정을 거쳐 가공, 전국 농협 하나로마트 등을 통해 판매한다.

평화물산은 완도에서 30여 년 동안 미역을 가공해온 기업으로, 완도 해양생물특화단지 2477㎡ 부지에 50억 원을 투자해 2020년까지 건조된 자른미역 가공공장을 건립한다. 생산 제품은 식자재마트 등에 납품하고 일본에 수출도 한다.

바다향기는 2016년부터 OEM방식으로 수산식품을 생산·판매해온 유통기업으로, 완도 해양생물특화단지 2473㎡ 부지에 46억 원을 투자해 2020년까지 구운생김, 김국수, 김부각 등 가공공장을 건립한다. 생산 제품은 롯데백화점몰, 롯데홈쇼핑, 영암마트 등에 납품하고 미국에도 수출할 계획이다.

누리영어조합법인은 2010년 설립한 전복 도매 및 수출 기업으로, 완도 죽청농공단지 5291㎡ 부지에 40억 원을 투자해 2020년까지 전복 가공공장을 건립한다. 생산된 전복 캔, 냉동자숙·스팀전복 등은 국내 전복 도매업체와 일본, 중국 등에 수출한다.

성부수산은 지난해 설립된 해조류 가공기업으로, 완도 해양생물특화단지 3488㎡ 부지에 38억 원을 투자해 2020년까지 모둠해초, 해초빵 등 가공공장을 건립한다. 생산된 제품은 홈플러스, 농협 하나로마트, 이마트 등에 납품한다.

김영록 도지사는 “농수축산업이 수익을 많이 내기 위해서는 생산뿐만 아니라 가공·체험·관광까지 아우르는 6차산업화 기반을 확고히 다져야 한다”며 “일자리 창출과 산업 고도화를 적극 뒷받침해 농수축산업 분야에서의 성공스토리를 확산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완도에서 생산되는 전복과 해조류의 가치를 세계적으로 인정받도록 하고, 해양생물자원과 해양치유산업에 대한 투자 유치를 통해 지역 경제가 활성화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완도에 투자하는 기업이 반드시 성공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월 분양을 시작한 완도 해양생물특화단지는 이번 투자협약으로 전체 분양 대상 7만845㎡ 가운데 2만875㎡를 분양, 30%의 분양률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