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산업 정책·제도 쿨e뉴스
주행거리 ‘600km’ 전기차 나온다… 충전속도 ‘3배’ 빨라져정부, 2022년까지 ‘5대 신(新)산업’ 집중 투자… 산업 파급효과 큰 핵심기술 집약적 개발‧지원
1회 충전에 600km를 주행하는 전기차가 개발된다. 사진은 '광주 자동차 100만대 생산도시 조성사업 현장간담회'를 찾아 전기자동차를 탄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한 번 충전에 600km를 주행하는 전기차가 나온다. 수소차 가격이 30% 이상 낮아지고, 성능이 1000배 향상된 반도체 소자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정부는 산업적 파급효과가 큰 ‘5대 신산업 분야’ 기술 개발에 집중 투자할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9일 서울 엘타워에서 ‘신산업 기술로드맵 공청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는 산업부가 집중 추진하기로 한 전기‧자율차, 반도체‧디스플레이, IoT가전, 바이오‧헬스, 에너지신산업 등 ‘5대 신산업 선도 프로젝트’와 신산업별 발전전략, 산업기술R&D혁신방안을 구체적으로 이행하기 위한 중장기(2018~2022년) 기술개발 계획이 발표됐다.

이상훈 산업기술정책관은 “경제 정책의 핵심인 혁신성장의 성과 창출을 위해 산업기술 R&D의 전략성 확보가 필요하다”며 “민간과 발맞춘 신산업에 대한 중장기 R&D전략으로서 기술로드맵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먼저 전기‧자율차 분야는 핵심기술 개발을 위한 투자가 이뤄진다. 전기자동차 1회 충전 주행거리를 300km에서 600km로, 충전 속도도 3배로 늘리는 핵심기술 개발로 전기차 조기 대중화를 이끌어낼 계획이다.

수소자동차는 수소차 내구수명을 2배로 증가시키고 가격을 30% 저감시킬 예정이다, 또 대용량‧급속 수소 충전시스템을 확보해 수소차 보급 기반을 마련한다.

자율주행차는 자율주행 9대 핵심부품을 국산화해 글로벌 시장경쟁력을 확보하고 서비스 기술을 상용화한다. 2025년 일반도로 자율주행(Lv4.) 기술기반도 구축한다.

IoT 가전 분야 발전을 위한 지원 폭이 확대됐다. 주거용 에너지비용 절감 기술이 개발되고, 주거자 맞춤형 IoT가전기기 능동제어 실증으로 스마트홈 10만호 구축을 지원하기로 했다.

신규로 건축되는 주택 외에 기존 주택에서도 소비자의 부담을 최소화 한 저가, 보급형 스마트홈 환경 및 IoT 가전을 통합 제어할 수 있는 보급형 무선 홈 네트워크 시스템을 중점 개발해 2025년까지 스마트 홈 10만호를 구축한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도 집중 투자 대상이다. 반도체는 신산업과 연계를 통해 신수요 창출하고 신시장에 대응 가능한 시스템반도체 개발에 집중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혁신성장을 주도할 수 있는 융합형 신산업의 두뇌 역할을 수행하도록 지원한다.

2025년까지 전력소비를 1/1000로 줄여 성능이 1000배 향상된 소자를 개발하기 위한 차세대반도체 최적화 공정 및 장비 기술과 차세대 패키징 공정장비의 개발도 병행할 예정이다.

디스플레이도 차세대 플렉시블 디스플레이(FIVid) 혁신공정 플랫폼을 개발해 지속적인 세계시장 1위를 유지하겠다는 목표다.

TV 및 모바일 단말기 산업 성장에 따라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롤러블, 스트레처블, 투명‧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함으로 폴더블 굽힘 신뢰성(반경 3mm 이하) 기술, 스트레처블 신축성(20% 이상) 기술, 투명도(40% 이상) 기술 등을 적기에 개발해 시장 점유율 1위를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바이오·헬스는 집약적 기술 개발이 이뤄진다. 최적화된 의료‧건강 컨설팅 서비스 제공으로 국민의 의료비 부담을 완화하고 신서비스 시장을 창출한다. 또 병원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등 공공기관의 상이한 의료데이터 형식을 공통데이터모델(CDM, Common Data Model)로 표준화하는 기술을 2021년까지 개발한다.

표준화 된 의료데이터를 AI 기반 빅데이터로 분석‧활용해 개인별 특정 질환에 적합한 실시간 스마트 건강·의료서비스 개발과 중증환자의 퇴원 후 재발률 등 데이터를 활용한 환자의 건강관리 플랫폼 실증도 2022년까지 지원한다.

하나의 진단기기로 다종 시료를 처리할 수 있는 기술과 현재보다 적은 시료의 양으로 분석이 가능한 초고감도 분자 진단 플랫폼 기술 등을 집중 개발해 2025년까지 맞춤형 진단제품 글로벌 해외인증 5건, 맞춤형 치료제 기술수출 10건 달성을 지원한다.

아울러 진단기기의 소형화를 통해 자체 진단이 가능하게 하고, 주사제를 먹는 약으로 변경해 환자의 복약 거부감을 줄이는 기술 개발도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에너지신산업 분야도 적용입지 다변화를 꾀하고 기술개발에 나선다. 태양광은 도입 잠재력이 높은 농가, 건물벽면, 해상‧간척지 등으로 적용입지를 다변화하기 위한 기술개발‧실증에 집중 지원하고 유기물 및 페로브스카이트 등 차세대 태양광 상용화 기술 개발도 함께 추진한다.

풍력은 3MW급에 머물러 있는 국내 해상풍력 기술을 2022년까지 선진국 수준인 8MW급까지 끌어올리는 초대형 해상풍력 시스템을 개발하고 차세대 MW급 부유식 해상풍력 기술 개발도 병행한다.

또 지능형 전력 시스템 구축을 위해 소규모 분산전원들을 하나의 발전소처럼 운영하는 가상발전소(Virtual Power Plant) 기술, 차세대 직류 송‧배전 기술, 전기차 배터리를 ESS로 활용하는 V2G(Vehicle-to-Grid) 기술 등에 집중 투자한다.

미래 에너지 프로슈머 시대에 대비한 소규모 분산자원 중개거래 서비스 상용화, 블록체인 기반 개인간(P2P) 에너지거래 등을 뒷받침하기 위한 거래‧정산 시스템, 사이버 보안 핵심기술 개발도 집중 지원한다.

한편 산업부는 공청회를 통해 수렴된 의견을 기술로드맵에 반영해 산업부 전체 R&D 투자방향을 제시하는 ‘산업기술 R&BD 전략’을 9월 중 확정‧발표할 예정이다.

 

유준상 기자  yoojoonsang@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