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금융 경제일반
우왕좌왕하는 '가상화폐'에 떨어진 '전문가 경고'파월 美연준 의장 "가상화폐는 본질적 가치 없어 실질 통화 아니다" 발언… 가격 혼조세
가상화폐 가격이 혼조세를 보이는 가운데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가상화폐를 놓고 '실질적 가치'가 없다며 주의를 요구했다. <빗썸 화면 캡처>

[이뉴스투데이 김민석 기자] 가상화폐가 자리를 잡지 못하고 우왕좌왕하고 있는 가운데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경고성 발언을 던져 향후 가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9일 8시38분,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 업비트 등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3.23% 증가한 830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날 800만원대를 회복한 이후 꾸준히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셈이다.

트론은 2.32% 오른 44원, 대시는 3.59% 뛴 29만4100원에 거래 중이다. 또 △에이다 +12.43% △뉴이코노미무브먼트 +4.62% △비체인 +1.26% △제트캐시 +1.08% △제로엑스 +65.77% △질리카 +4.16% 등 가상화폐는 상승궤도에 올라있다.

반면, 이더리움은 2.28% 감소한 53만3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리플은 3.06% 떨어진 539원, 비트코인 캐시는 2.15% 내린 90만6000원에 거래 중이다. 이외에 △비트코인 캐시 –2.47% △이오스 –0.20% △라이트코인 –0.72% △모네로 –1.28% △이더리움 클래식 –2.18% 등 가상화폐는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빗썸 화면 캡처>

이 같은 가상화폐 가격의 혼조세는 제롬 파월 미 연준(Fed) 의장의 부정적인 발언으로 인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18일(현지시간) 미국 CNBC는 파월 의장이 미 하원 금융위원회에 출석해 "가상화폐는 본질적 가치가 없어 실질적인 통화가 아니다"라며 "소박한 투자자가 가상화폐 가격 상승을 노리고 구매하는 경향이 있지만 실제로 오를 것이라는 보장은 없다"고 한 발언을 보도했다.

파월 의장은 이어 가상화폐에 대한 투자자와 소비자 보호문제를 강조하며 위기 의식을 고취시켰다.

김민석 기자  rimbaud1871@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