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정보통신
KT, 제주에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 구축

[이뉴스투데이 김은지 기자] KT가 18일 제주특별자치도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Cooperative-Intelligent Transport Systems) 착수 보고를 마치고 국내 최초의 지자체 C-ITS 구축을 시작한다.

C-ITS는 주행 중인 차량 주변의 변화하는 각종 교통상황에 대한 정보를 도로에 설치된 센서와 실시간으로 주고 받는 미래형 첨단 시스템으로, 교통사고 예방, 도로교통관리 첨단화, 자율협력주행의 기본이 되는 인프라이다.

약 220억 규모의 이번 제주 C-ITS 구축 사업은 국내 최초의 C-ITS 실증 사업이다. 그 동안 대전-세종 간 C-ITS 시범사업이 진행된 적은 있으나, 지자체 실증 본사업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6월 KT컨소시엄이 최종 선정되었으며, 컨소시엄엔 주사업자인 KT를 비롯해 비츠로시스, 광명D&C, SD시스템이 참여했다.

이날 착수보고를 통해 공식적으로 제주 C-ITS 구축 사업이 시작됐으며, KT는 이 사업을 2020년까지 3개년 계획으로 진행해 15개 기본 서비스와 제주 특화 4개 서비스를 개발ž구현할 계획이다.

주요 개발 내용으로, KT는 C-ITS의 기반으로 LTE와 WAVE(Wireless Access in Vehicular Environments: 차량무선통신)가 결합된 V2X(Vehicle to Everything, 차량-사물통신) 통신 인프라를 구축한다. 제주도 전역을 대상으로 LTE-WAVE V2X를 통해 차량이나 사물간의 통신을 돕고 실시간 정보 수집을 지원한다.

또 LTE 기반의 정밀측위 솔루션을 개발 및 연계하여, 오차범위 30cm 이내의 고정밀지도를 구축한다. 자율주행 차량은 스스로 차선 변경 등을 위해 정밀한 위치 파악 및 제어가 중요하기에, 이번 정밀측위와 고정밀지도 구축은 자율협력주행 상용화를 앞당기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전망이다. 

김형욱 KT 플랫폼사업기획실 실장은 “제주 C-ITS 실증사업은 제주도가 스마트 교통 도시로 변모하기 위한 핵심사업이다”며 “KT는 이번 사업을 계기로 중소기업과 상생 가능한 자율협력주행 산업생태계를 조성하고 통신기반의 교통서비스 사업자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김은지 기자  kej@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