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금융 금융공기업 중간 톱
실직‧질병 취약차주, 저축銀 가계대출 유예 가능금감원 ‘가계대출 프리워크아웃 활성화를 위한 가이드라인’ 제정… 일시상환→분할상환
금감원이 13일 '가계대출 프리워크아웃(사전채무조정) 활성화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정했다. <사진=이뉴스투데이DB>

[이뉴스투데이 배승희 기자] 금융감독원이 취약차주의 상환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저축은행의 ‘가계대출 프리워크아웃(사전채무조정) 활성화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정했다고 13일 밝혔다.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저축은행은 원리금 상환유예 또는 프리워크아웃을 통한 만기연장 상환방법을 일시상환에서 분할상환으로 변경한다.

연체 기간이 90일 미만인 주택담보대출 차주에 대해서는 연체 후 최대 6개월까지 경매신청과 채권매각 유예가 가능하다. 기존 대출을 대환하는 경우 중도상환수수료 면제, 연체이자 감면‧금리 인하 등 지원도 병행할 수 있다.

주요 지원대상은 실직‧질병 등 누구에게나 발생할 수 있는 일로 인해 일시적으로 유동성이 부족해진 차주와 연체 발생이 우려돼 사전 안내를 받은 차주다.

저축은행 특성상 은행권보다 취약차주 비중이 높은 점을 고려해 지원대상 및 내용을 확대했다.

지원대상에는 실직자뿐 아니라 3개월 이상 급여 미수령자도 포함된다. 금리 24%를 초과한 기존 대출자의 채무를 조정할 때는 24% 이내로 금리가 인하된다.

또한 대출금 상환유예 시 차주의 특성에 맞게 대출기간도 조정 가능하다.

저축은행은 전산시스템 개발 등이 필요한 연체 우려 차주 선정과 안내 등은 9월부터 실시한다.

저축은행중앙회는 전산시스템 개발, 상담직원 교육자료 지원 등을 통해 저축은행 가이드라인 운영을 지원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저축은행의 연체 발생 우려 차주 등에 대한 안내 및 지원 활성화를 지속 유도하고 필요하면 지원 현황 등을 점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승희 기자  baebae@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