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정보통신 쿨e뉴스
도쿄올림픽 맞아 日 보안수요 늘어...업계 시장 공략 시동일본 각계각층 인사 25명 한국 사이버 최전선 투어
12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달개비에서 열린 세미나에서 일본 사이버시큐리티 이노베이션 위원회 (JCIC) 관계자가 일본 사이버 시큐리티 현황을 설명하고 있다.

[이뉴스투데이 김은지 기자] 2020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일본 정보보안 시장이 화두로 떠올랐다. 하늘을 나는 자동차(플라잉카) 등 최첨단 기술을 활용해 올림픽을 준비하는 일본이 세계 최고 수준의 사이버 공격 방호체계를 선보일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일본 정부와 기업은 사이버 위협 선제 대응을 올림픽의 가장 큰 과제 가운데 하나로 꼽고 올림픽 시설물 자동제어 시스템 보안과 네트워크 보안에 투자할 계획이다.

12일 일본 정부 총리대신 직속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이사(차관급)를 비롯한 25명의 각계각층 인사가 사이버시큐리티 현장 견학의 일환으로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과 함께 ‘시큐리티 세미나’를 열었다.

국내에서는 이스트소프트, 와우소프트, 큐비트시큐리티, 바넷정보기술,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관계자가 참석해 일본 사이버 보안 시장에 대한 관심과 함께 사업 확대 방안을 모색했다.

일본 사이버시큐리티 이노베이션 위원회 (JCIC) 관계자는 “평창동계올림픽 경험과 교훈을 배워 도쿄올림픽 사이버시큐리티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며 “일본의 가장 큰 이벤트인 2020년 도쿄올림픽 사이버 위협에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크다”고 말했다.

일본에서는 2015년 사이버시큐리티 기본법이 시행됐고 정부조직인 사이버시큐리티 전략본부도 신설되는 등 보안 분야의 움직임이 활발하다. 이곳 사령탑 역할은 일본 ‘내각관방정보보안센터(NISC)’가 맡고 있다. 일본은 올해 사이버시큐리티 관련 법 개정을 앞두고 있다. 개정안에는 도쿄올림픽을 대비해 사이버시큐리티협의회를 창설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일본은 사이버시큐리티 법 개정도 6개월 내에 통과시킬 예정이다. 이처럼 법이 급하게 정비되고 있는 이유는 2020년 올림픽에 맞춰 여러 가지 규제와 안전 요소 등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이날 세미나 강사로 나선 권헌영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교수는 “ICT 발달과 함께 사이버 공격의 위험도 증가하고 있다”며 “ICT 개발과 발전을 열심히 할수록 사이버 생태는 더욱 위험해지는 특이한 구조를 보인다”고 말했다.

권 교수는 “은행과 방송사 등을 공격해 남한 사회에 혼란 일으키는 것을 목표로 하는 경우도 있고 더 나아가면 지하철 운행과 전기, 수도를 중단시킬 수 있다”면서 “북한 사이버 공격을 막아내는 것은 한국 사이버 능력 신장에 역으로 도움을 줬으며 처음에는 IT인프라 건설·서비스 혁신 작업과 해킹 방어 방안을 따로 마련했으나 현재는 이것을 따로 보지 않고 내재화 해야 하는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보안 전문가들은 세계적 이벤트인 올림픽이 세계 해커들의 먹잇감이 될 수 있음을 경고하고 있다. 이번 견학단도 올림픽 개막식 전후로 여러 사이버 공격 많이 있었던 만큼 대응책에 관심을 보였다.

일본 견학단은 12일 지역정보개발원 사이버침해대응센터 방문과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세미나 참석으로 첫날 일정을 마무리했다. 견학단은 14일까지 국내에 머물며 올림픽 보안과 관련, 이글루시큐리티 등 국내 정보보안 기업과 경기정보보호 클러스터를 방문할 계획이다.

행사를 주최한 염종순 이코퍼레이션닷제이피 대표는 “이번 일본 견학단 방문이 우리나라 사이버시큐리티에 적극적인 관심을 가지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고 관련 시장 활성화에도 보탬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은지 기자  kej@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