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정책일반
식약처, 축산물 위생관리법 위반한 148곳 적발
류영진 식약처장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구동환 기자] 식약처가 ‘축산물 위생관리법’을 위반한 148곳을 적발하며 안전관리 강화에 나섰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2일 여름철 부패·변질이 쉬운 축산물의 안전관리를 위해 축산물 취급업체 총 4936곳을 점검한 결과, ‘축산물 위생관리법’을 위반한 148곳을 적발해 행정조치 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6개 지방식약청과 17개 지방자치단체가 지난 5월 23일부터 6월 13일까지 전국에 있는 식육판매업, 축산물가공업, 식육포장처리업 등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주요 위반 내용은 △영업자 준수사항 미준수(63곳) △건강진단 미실시(33곳) △위생관리기준 미운영(18곳) △위생교육 미이수(6곳) 등이다.

아울러 여름 휴가철 소비가 증가하는 햄, 소시지 등 축산물가공품과 식육 등 1567건을 수거·검사한 결과, 식육추출가공품 등 3개 제품이 부적합해 회수·폐기 조치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축산물로 인한 식중독 사고 예방을 위해 식육가공품 제조업체 등의 안전관리를 강화할 것”이며 “다소비 축산물에 대해서는 수거·검사를 강화해 안전한 축산물이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동환 기자  ninetell@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