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정책일반
“청소년 집단폭행 사건 심각”… 교육부, 긴급점검회의
(오른쪽)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사진제공=교육부>

[이뉴스투데이 구동환 기자] 교육부가 ‘청소년 폭력 예방 대책’을 위해 긴급 회의를 진행한다.

교육부는 12일 오전 정부 서울 청사에서 ‘청소년 집단 폭행사건’ 관련 긴급 관계 장관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장관회의는 대구와 서울에서 발생한 ‘청소년 집단 폭행 사건’에 대한 각 부처의 대응 상황과, 지난해 12월에 마련된 ‘학교 안팎 청소년 폭력 예방 대책’ 추진 현황을 점검한다.

이날 법무부․문체부․여가부 장관, 방통위 위원장 및 경찰청 생활안전국장이 참석해 이번 사건 및 각 부처별 대책 추진 현황에 대해 논의했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국민들의 뜻을 헤아려 범죄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수사하고, 피해 청소년에 대해서는 보호조치를 강화하겠다”며 “재발 방지를 위해 현황을 점검하고, 보완대책을 마련해 효과적인 대응체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모든 아이는 우리 모두의 아이’라는 문재인 정부 국정철학을 바탕으로, 청소년들이 행복한 문화를 만들 수 있도록 정부, 가정, 그리고 우리 사회가 함께 한 마음 한뜻으로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사회관계장관회의를 통해 마련된 ‘학교 안팎 청소년 폭력 예방 대책’ 추진 현황을 면밀하게 점검하고 각 부처별로 추진하고 있는 관련 정책의 문제점과 한계를 정확하게 분석한다.

또 피해자 보호대책 대폭 확충, 관련 청소년에 대한 신속한 정보 공유, 청소년 폭력 예방 및 가해자 선도교육 강화, 지속적인 청소년 문화 개선 등의 내용이 담긴 보완 대책을 조속히 수립할 계획이다.

구동환 기자  ninetell@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