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정보통신 쿨e뉴스
카카오내비 탑재 ‘안드로이드 오토’ 국내 상륙국내 시판 현대기아차 전 차종에서 사용 가능

[이뉴스투데이 김은지 기자] 구글이 카카오내비와 손잡고 차 안에서 길 안내와 통신, 음악 감상 등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차량용 인포테인먼트(In-Vehicle Infotainment, IVI) 플랫폼을 국내 출시했다. 구글 어시스턴트가 통합된 안드로이드 오토에서 영어 외에 지원되는 언어는 한국어가 처음이다.

구글은 12일 오전 서울 압구정 기아비트 360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날부터 한국어가 지원되는 안드로이드 오토 지원 차량을 시판한다고 밝혔다. 카카오내비, 현대·기아자동차가 협력해 선보인 안드로이드 오토는 아반떼, 쏘나타, 싼타페, K5, K7, K9 등 시판 중인 현대·기아자동차 전 차종에서 지원한다. 

기본 내비게이션 앱으로는 카카오모빌리티의 '카카오내비'를 적용했다. 자사의 '구글맵', 자회사의 '웨이즈'를 갖고 있지만 다른 기업의 내비게이션 앱을 탑재한 사례는 이번이 최초이다. 

구글이 한국 공략 파트너로 카카오내비를 선택하는 데는 한국의 정밀 지도 반출에 어려움을 겪은 탓이라는 관측이 크다. 구글은 앞서 우리 정부에 내비게이션 서비스 구축에 필요한 정보를 자사 해외 서버로 가져가겠다고 요청했다. 정부는 위성사진 서비스에 청와대와 군부대 등 안보 관련 시설을 가릴 것을 요구했고 구글이 이를 거부하면서 안드로이드 오토 출시가 미뤄졌다. 

구글 관계자는 "안드로이드 오토에 탑재된 카카오내비는 국내 교통 환경에서 독보적 사용성을 확보한 카카오내비의 노하우를 최대한 반영하면서 차량용 디스플레이에 최적화되어 새롭게 개발됐다"며 "글로벌 내비게이션인 웨이즈도 구글플레이 스토어에서 다운받아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구글이 안드로이드 오토의 영역을 넓히고 있는 데는 IVI 플랫폼이 스마트카 시대를 맞아 필수적인 자동차 구성 요소로 자리 잡고 있기 때문이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운전자가 주행 중 모바일 기기와 내비게이션 등을 손으로 조작하는 빈도를 줄이면서 안전한 운행을 가능하게 한다. 안드로이드 플랫폼이 자동차에도 확장돼 자연어 음성 지원 등 스마트폰의 다양한 기능을 차 안에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운전자는 내비게이션과 음악 듣기, 전화와 메시지 등을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두 손을 사용하지 않고 음성으로 제어 가능하다. 음악 감상은 '벅스'를 통해 가능하며 주행 중 팟캐스트도 들을 수 있다. 일정 확인, 날씨, 검색 등 다양한 서비스도 제공한다. 

로렌스 김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 리드 프로덕트 매니저는 "운전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설계된 안드로이드 오토는 운전자의 편의성과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제공하고자 한다"며 "자연어 음성지원을 하는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국내 운전자들도 내비게이션, 미디어, 전화·메시지 등의 커뮤니케이션 기능들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사용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추교웅 현대·기아자동차 인포테인먼트개발실장 이사는 "글로벌 자동차 업체 중 최초로 안드로이드 오토를 선보인 현대·기아자동차가 모국인 국내 고객들께도 마침내 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편리하고 유용한 인포테인먼트 기술을 넘어 고객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하는 커넥티드 카 서비스 개발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드로이드 오토를 설치하려면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안드로이드 오토 앱을 내려받은 후 스마트폰과 차량을 USB 케이블로 연결하면 된다. 

김은지 기자  kej@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