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중기·벤처
성인남녀 83.4% “기회 되면 해외서 일한다”잡코리아 조사결과, 근무여건·복지제도 갖춰졌기 때문…가장 일하고 싶은 국가 ‘캐나다’
<사진제공=잡코리아>

[이뉴스투데이 신승엽 기자] 20~30대 성인남녀 83.4%가 기회가 된다면 해외에서 취업하고 싶은 것으로 나타났다. 근무여건과 복지제도가 잘 갖춰진 점 때문이다.

12일 잡코리아에 따르면 20~30대 성인남녀 1583명을 대상으로 ‘해외취업에 대한 관심’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 20대(83.4%)와 30대(83.9%) 모두 비슷한 수준으로 높았고, 남성(81.1%) 대비 여성(84.4%) 응답자가 소폭 높았다.

응답자들이 해외취업을 하고 싶은 이유로는 ‘근무여건이나 복지제도 등이 잘 갖춰져 있을 것 같아(83%·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일하면서 어학 실력 향상 등 자기계발을 할 수 있어서(54.9%)’, ‘국내 취업이 어려워 더 많은 기회를 찾아보고 싶다(45%)’, ‘직무 역량을 높이기 위해(29.1%)’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삶의 터전을 해외로 옮기기 위해(해외이민 고려)’ 해외취업을 하고 싶다는 응답자는 15.8%를 기록했다.

전체 응답자 중 ‘현재 해외취업을 위해 준비하는 것이 있다’는 응답자는 25.8%로 집계됐다. 이들이 해외취업을 위해 준비하는 것 중에는 ‘영어회화(복수응답)’가 60.3%로 가장 많았다. 이어 ‘영어 시험점수 준비(53.7%)’, ‘제2외국어 준비(50%)’, ‘해외기업 채용정보 검색(20.6%)’, ‘취업에 도움 될 국제자격증 취득(19.1%)’, ‘초기 체류 자금(12.7%)’ 순이었다.

응답자들은 가장 일하고 싶은 국가로 ‘캐나다(44.4%)’를 꼽았다. ‘미국(37.7%)’, ‘호주(35%)’, ‘일본(29.9%)’ 등의 답변도 있었다. 해외에서 가장 종사하고 싶은 업계는 ‘미디어·광고·문화예술 업계(42.2%)’였다. ‘서비스(33.3%)’, ‘정보기술·통신·인터넷(31.1%)’ 순으로 이어졌다.

신승엽 기자  sinkon7853@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