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산업 중기·벤처
알바구직자 91.4% “적은 일자리·높은 경쟁률, 구직 어렵다”알바몬 ‘구직난’ 관련 조사결과, 전 연령대 90% 이상 경험…92.5% “구직 실패 경험 있다”
<사진제공=알바몬>

[이뉴스투데이 신승엽 기자] 아르바이트 구직자 10명 중 9명 이상이 최근 구직 시 어려움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자리 자체가 적거나 원하는 업무 경쟁률이 높기 때문이다.

12일 알바몬에 따르면 알바구직자 1702명을 대상으로 ‘알바 구직난’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91.4%가 ‘최근 알바 구직에 어려움을 겪은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연령대별로는 ‘20대(91.4%)’, ‘30대(91.6%)’, ‘40대 이상(90.2%)’ 등 모든 연령대에서 아르바이트 구직난을 겪었다. 

구직 시 어려움을 느낀 이유로는 ‘아르바이트 일자리 자체가 많지 않아서’가 40.3%로 가장 많았다. ‘하고 싶은 아르바이트의 경쟁률이 높아서(30.5%)’, ‘지원요건이 까다롭거나 어려워서(14.1%)’, ‘아르바이트 구인 정보를 얻기 힘들어서(8.7%)’ 순으로 이어졌다.

특히 20대의 경우는 ‘하고 싶은 아르바이트의 경쟁률이 너무 높아 알바구직 시 어려움을 겪었다(33.2%)’는 응답률이 가장 높았으며, 40대는 ‘지원할만한 알바 일자리 자체가 부족하다(56.8%)’는 이유가 가장 많았다.

응답자들이 구직에 가장 어려움을 겪은 알바는 ‘사무·행정보조’로 21%를 기록했다. ‘외식 매장(20.9%)’, ‘행사진행·스텝(8.5%)’, ‘관공서(8.2%)’, ‘편의점(6.4%)’ 등의 답변도 있었다.

알바구직자 92.5%는 구직에 실패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바구직에 실패한 이유는 연령대 별로 차이가 있었다. 40대 알바구직자는 ‘나이가 많아서 알바 구직에 실패했다’는 응답이 64.9%로 가장 많이 꼽혔다. 20대 알바 구직자는 ‘다른 지원자에 비해 스펙이 부족해서(25.7%)’, ‘구인업체가 원하는 시간에 근무할 수가 없어서(20.5%)’등이 이유라고 답했다.

학생들의 37.8%는 구직 이유로 ‘부모님 도움 없이 용돈을 벌어 쓰기 위해’를 꼽았다. 취업준비생과 구직자는 ‘생활비 마련을 위해(47.3%)’와 ‘용돈을 벌기 위해(22%)’라고 응답했다. 직장인들은 ‘생활비 마련(42.7%)’과 함께 ‘가계 빚을 갚기 위해서(9.9%)’라고 답했다. 

신승엽 기자  sinkon7853@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