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6월 전문건설업 수주 하락세…7월 전망도 비관적건설정책연구원 발표, 전월 대비 86.6% 수준에 그쳐...원도급 수주액도 동반 감소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지난달 전문건설업 수주액이 전월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건설정책연구원은 6월 전체 전문건설업 수주금액이 전월보다 86.6% 수준인 6조117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11일 밝혔다. 전년 동월과 비교해서는 95.1% 수준이다.

원도급 수주액은 전월의 85.9%(전년 동월의 약 92.2%) 수준인 1조7700억원이며, 하도급 수주액도 전월의 86.9%(전년 동월의 약 96.5%) 가량인 4조3200억원으로 드러나 동반 하락세를 보였다.

주요 전문업종의 수주액을 살펴보면, 토공사업과 실내건축공사업이 각각 전월의 약 70%와 88% 수준으로 감소했다. 금속구조물창호공사업은 전월의 92.5% 수준으로 줄었다. 철근콘크리트와 습식방수는 전월과 유사했다.

한편 6월의 전문건설업 경기실사지수는 79.7를 기록한 전월과 유사한 수준인 78.5로 조사됐다. 7월은 66.7로 더 악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이은형 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지방선거 등의 변수로 응답업체들의 경기평가는 다소 하락했다"면서 "하반기에 예정된 분양물량 등을 고려하면 건설업황은 일정 수준 회복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이상헌 기자  liberty@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