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민주당 "태국 동굴소년 전원 구조 축하… 하루 빨리 안정과 건강 되찾길"
태국 치앙라이 유소년 축구팀 선수들과 코치가 17일간의 '동굴 드라마'를 기적 같은 해피엔딩으로 마무리했다. 사진은 동굴에 갇혔을 당시 엑까뽄 코치의 모습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정영미 기자]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이 태국 동굴소년들과 코치진이 전원 구조된 것과 관련해 축하메시지를 전했다.

11일 백혜련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깜깜한 동굴 속에서 17일간 고립되었던 13명의 태국 유소년 축구팀 선수와 코치들이 전 세계인들의 간절한 바람 속에 전원 무사 구조됐다"라며 "17일만의 기적적인 생환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모두 하루빨리 안정과 건강을 되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태국 소년들이 어두운 동굴 속을 벗어나 다시 따뜻한 가족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었던 것은 전 세계인들의 헌신과 노력이 모인 결과"라면서 "소중한 생명을 구하기 위해 먼 길도 마다하지 않고 태국으로 달려간 동굴 탐사 전문가, 수중 잠수 전문가 및 마취과 의사 등 전 세계의 다국적 구조팀에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그는 "고립된 상황에서도 본인보다 아이들을 먼저 생각하며 아이들을 공포와 굶주림으로부터 지켜낸 축구팀 코치에게 큰 박수를 보내며, 구조 도중 안타깝게 생명을 잃으신 구조원의 희생에 깊은 애도와 함께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태국 동굴의 기적은 전 세계에 큰 울림과 감동을 전하고 있다. 한 사람 한 사람의 생명을 살리기 위한 전 세계인의 고귀한 헌신과 희생정신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들은 지난달 23일 훈련을 마치고 탐루엉 동굴을 관광하러 들어갔다가 갑자기 내린 비로 동굴 안 물이 불어나면서 고립됐다. 지난 8일 시작된 구출 작업은 사흘 만에 기적적으로 생존자 13명을 전원 구조하면서 종료됐다. 

정영미 기자  jhg746@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