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중간 톱
문재인 대통령 “2030년까지 교역 500억불로 확대, 인도 비자 간소화 등 교류 활성화”양국 정상 상호방문 정례화, 한-인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조속 타결에 노력, 한반도 평화 적극 협조 입장 재확인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10일 오후 뉴델리 영빈관에서 열린 공동 언론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이번 인도 국빈방문으로 양국 간 전략적 협력의 새시대가 열리기를 희망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오후(현지시각)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한-인도 공동언론발표문'에서 이와 같이 강조했다.

향후 경제교류에 대해서는 "‘한-인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에 대한 새로운 협상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협상의 조속한 타결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며 ”2030년까지 양국 간 교역을 현재 200억불에서 500억불 수준으로 대폭 확대해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양국 국민들의 교류를 활성화하여 상호 이해와 공감의 폭을 넓혀 나가기로 했다”며 “정상차원의 상호 방문부터 정례화하고, 인도 도착비자 발급과 같이 비자 간소화를 통해 국민들이 겪는 불편함을 줄여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모디 총리님은 한반도 평화를 위해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해 주셨다”며 “동아시아정상회의(EAS)와 아세안지역포럼(ARF)과 같은 역내 다자협의체에서의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 한-인도 공동언론발표문 전문

모디 총리님, 감사합니다. 나와 우리 대표단을 따뜻하게 환대해 주신 모디 총리님과 인도 국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작년 7월 함부르크 G20 정상회의 이후, 1년 만에 모디 총리님과 다시 만났습니다.

그간 SNS를 통해 ‘세계 요가의 날’을 기념하며 소통을 이어와서 그런지 오랜 친구같이 가깝게 느껴집니다.

지난 이틀간 우리는 많은 시간을 함께하며, 다양한 주제에 대해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눴습니다.

간디 기념관에서는 함께 세계 평화를 생각했고,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에서는 양국 경제협력 확대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확인했습니다.

인도와 한국은 수교 후 45년 동안 다양한 분야에서 관계를 발전시켜왔고 2015년 모디 총리님의 방한을 계기로 양국 관계를 ‘특별 전략적 동반자관계’로 격상시켰습니다.

그로부터 3년이 지난 지금 모디 총리께서는 한국과의 협력을 중시하는 ‘신동방정책’을, 나는 인도를 핵심 협력 파트너로 하는 ‘신남방정책’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습니다.

오늘 정상회담에서는 지금이야말로 ‘한-인도 특별 전략적 동반자관계’를 실질화하고, 한 단계 더 높은 수준으로 발전시킬 적기라는데 인식을 같이했습니다.

오늘 모디 총리님과 나는 사람, 번영, 평화를 위한 협력을 증진하고,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여 미래성장 동력을 창출하는 ‘3P 플러스’ 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으며, 구체적인 방안을 협의했습니다.

첫째, 양국 국민들의 교류를 활성화하여 상호 이해와 공감의 폭을 넓혀 나가기로 했습니다.

정상차원의 상호 방문부터 정례화할 것입니다. 정상간 협의를 보완하고 지원하기 위해 정부 간 고위급 협의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다양한 분야의 정부 간 교류는 양국 우호 증진의 든든한 기반이 될 것입니다.

인도 도착비자 발급과 같이 비자 간소화를 통해 국민들이 겪는 불편함을 줄여 나가기로 했습니다. 관광, 청소년, 학술, 교육 등 인적교류를 확대하고, 다양한 문화 협력 사업도 추진할 것입니다.

올해부터 인도 표준교과서에 한국과 관련된 상세한 기술이 최초로 포함되었다는 반가운 소식을 들었습니다. 약 1억 명의 인도 학생들이 팔만대장경, 직지심경과 같은 한국의 인쇄술 역사와 경제성장과 민주화, 민주주의의 모범이 된 촛불혁명을 교과서를 통해 배우게 되었습니다. 사실 팔만대장경과 직지심경은 인도로부터 전파된 불교문화가 꽃피운 결실입니다. 모디 총리님과 인도정부에 각별한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둘째, 양국의 상호보완적 경제구조와 협력 잠재력을 활용해, 경제협력을 더욱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인도 각지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은 모디 총리님의 Make in India에 부응하며, 양국 경제협력을 이끌고 있습니다. 앞으로 우리 기업의 대인도 투자 진출이 더욱 활발해져서 양국의 상생 번영의 기반이 확충되길 기대합니다.

우리 두 정상은 대기업을 넘어, 양국의 유망한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을 서로 이어주고, 이들 간의 협력을 촉진하는 실질적인 방안들도 적극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또한, 스마트시티, 전력, 철도, 도로, 항만, 재생에너지 등 인도의 대규모 인프라 사업에 우수한 경쟁력을 갖춘 한국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지고 협력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우리 두 정상은 이러한 협력성과를 바탕으로 2030년까지 양국 간 교역을 현재 200억불에서 500억불 수준으로 대폭 확대해 나가기로 합의했습니다.

한편, ‘한-인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에 대한 새로운 협상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협상의 조속한 타결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셋째, 한반도와 남아시아, 세계 평화와 안정을 위해 보다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나는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과 구상에 대해 설명하고, 그간 인도가 변함없이 보내준 지지에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모디 총리님은 한반도 평화를 위해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해 주셨습니다.

더 나아가, 우리는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해 동아시아정상회의(EAS)와 아세안지역포럼(ARF)과 같은 역내 다자협의체에서의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당면한 도전 과제인 4차 산업혁명에 공동 대응하기 위한 협력 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인도의 우수한 소프트웨어, ICT 분야의 인력과 우리의 풍부한 경험 및 제조·상용화 기술을 접목시키면, 양국의 국가 경쟁력과 미래 성장동력을 끌어올리게 될 것입니다.

또한, 인공지능, 전기차, ICT, 사물인터넷, 항공우주, 바이오 등 첨단 과학기술 분야에서 연구기관 간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모디 총리님과 나는 오늘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사항과 협의내용을 반영하여 양국 관계의 미래상을 담은 ‘한-인도 비전성명’을 채택했습니다.

구체적인 조치들이 조속히 이루어져, 양국 국민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

나는 이번 인도 국빈방문으로 양국 간 전략적 협력의 새시대가 열리기를 희망합니다. 양국 정상간 정례협의는 그 출발점이 될 것입니다. 2020년 모디 총리님의 방한을 고대하며, 그 때까지 다양한 다자 정상회의와 온라인에서 긴밀한 소통을 계속해 나가길 바랍니다.

다시 한 번 모디 총리님과 인도 국민들의 따뜻한 우정과 환대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지혜 기자  imari@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