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정책일반
검찰, 유한킴벌리 ‘공직자윤리법 위반 혐의’ 압수수색유한킴벌리 “공정위 출신 인사 취업 사실 없다” 부인
서울 강남구 대치동 유한킴벌리 본사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최유희 기자] 공정거래위원회 퇴직 간부들의 특혜 재취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유한킴벌리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유한킴벌리는 해당 사례가 전혀 없다고 선 그었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 구상엽)는 공직자윤리법 위반 혐의로 10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유한킴벌리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자료 확보에 나섰다.

검찰은 “공직자윤리법 위반 혐의와 관련해 압수수색을 실시한 것”이라 밝혔다. 이날 압수수색은 유한킴벌리에 대해서만 실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유한킴벌리 측은 “공정위 퇴직 인사가 당사에 취업한 사례 자체가 명확히 없다”며 강력히 부인했다.

검찰은 지난 5일 현대·기아차, 현대건설, 현대백화점, 쿠팡을 압수수색했고, 지난달 26일에는 신세계페이먼츠, 대림산업, JW홀딩스(중외제약 지주사)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한 바 있다.

검찰은 전·현직 부위원장을 비롯한 공정위 간부들이 공직자윤리법을 어기고 대기업과 유관기업에 재취업한 혐의를 포착하고 수사를 벌여왔다. 공정위의 퇴직자 재취업 리스트가 운영지원과장을 시작으로 사무처장, 부위원장, 위원장 순서로 보고됐다는 내부 문건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직자윤리법은 4급 이상 공직자가 퇴직 전 5년간 소속됐던 기관·부서의 업무와 연관이 있는 곳에 퇴직 후 3년간 취업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최유희 기자  youhee0405@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