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정의당 "기무사 노골적 반란음모… 관련된 모든이들 엄벌해야"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정영미 기자] 정의당이 국군기무사령부에 대한 대통령의 독립수사단 구성 지시와 관련해 "관계된 모든 이들을 철저히 수사해 엄벌에 처해 마땅하다"고 밝혔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10일 브리핑을 통해 "지난해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선고를 앞두고 기무사가 입안해서 국방부 장관에게까지 보고했던 구체적인 진압계획은 그야말로 노골적인 반란 음모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대변인은 "국민이 군대를 통제하는 민주주의 국가에서 군대가 도리어 국민을 진압하겠다고 계획한 것은 그 자체로 반역행위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무엇보다 이같은 실행계획을 만들도록 지시한 이와 최종책임자가 누구인지 뚜렷이 밝히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그 최종 책임자가 반란의 수괴"라면서 "기무사뿐만 아니라 일선 부대 어디까지 공유가 됐고, 동조한 이들은 누군지 발본색원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수사 상황에 따라서는 군 검사 뿐만 아니라 검찰 등으로 확대해 청와대와 군의 전현직을 막론하고 수사하는 것도 필요할 것"라고 했다.

정영미 기자  jhg746@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